Return to Video

Esteban Cabeza de Baca's Time Travels | Art21 "New York Close Up"

  • 0:02 - 0:07
    (슬픈 음악)
    (바람 부는 소리)
  • 0:27 - 0:29
    -[에스테반] 저의 그림이 발전하는 방식은
  • 0:29 - 0:34
    제가 느끼기에 아주 직관적입니다.
  • 0:34 - 0:37
    제가 무엇에 반응하는지, 또한 제가 누구인지 찾아가는 과정이니까요.
  • 0:42 - 0:43
    국경선 근처에서 자라나면서
  • 0:43 - 0:46
    저는 다수의 전통 유산에 연결되지 않은 채였기 때문에
  • 0:46 - 0:49
    그 방식을 스스로 찾아야만 했습니다.
  • 0:53 - 0:56
    치료하는 과정으로서의 예술은
  • 0:56 - 0:58
    역사와 연관을 맺고 있으며
  • 0:58 - 1:02
    또한 우리가 사는 땅과 우리의 관계를 다시 연결시키는 기능을 하며
  • 1:02 - 1:07
    이를 통해 서 우리는 시간이 가면서 잃어버린 이전의 역사에 대해서 배울 수 있습니다.
  • 1:07 - 1:12
    (시계가 똑딱거리는 소리)
    (슬픈 음악이 계속됨)
  • 1:18 - 1:20
    (바람이 부는 소리)
  • 1:25 - 1:27
    (물이 흐르는 소리)
  • 1:27 - 1:31
    제 작품의 진행 방식은 사차원 정육면체라는
  • 1:31 - 1:34
    개념과 관련이 있습니다. 우리는 네 개의 다른 층
  • 1:34 - 1:36
    또는 네 개의 다른 차원을 사차원 정육면체 안에 담을 수 있습니다.
  • 1:38 - 1:42
    첫 번째로 저는 코치닐을 사용해서 캔버스를 염색하면서 작업을 시작합니다.
  • 1:44 - 1:48
    코치닐을 염색하면 아스트랄 계(an astral plane)같은 형태로 변합니다.
  • 1:50 - 1:54
    물리학자가 그린 공간의 지도와 매우 유사해 보이죠.
  • 1:54 - 1:59
    제 그림에서 보여지는 이런 나선형은 지점(solstices)를 뜻합니다.
  • 1:59 - 2:02
    토착적인 사회는 산업사회의 기술 없이도
  • 2:02 - 2:05
    시간을 표현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습니다.
  • 2:08 - 2:11
    그 뒤에 저는 다음 이미지를 사용해서 작품을 더 진행시킵니다.
  • 2:11 - 2:15
    이 지점에서 저는 식민지 전 역사에 대해서 생각합니다.
  • 2:15 - 2:20
    그리고 1492년 이전에 이미 진보했던 사회 구조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 2:22 - 2:24
    세 번째 층은 제가 현장에서 관찰하면서 그리는
  • 2:24 - 2:26
    그림과 관련이 있습니다.
  • 2:28 - 2:29
    -상당히 좋아 보이네요.
  • 2:31 - 2:34
    -[에스테반] 하이디는 10년 동안 저의 동업자였습니다.
  • 2:36 - 2:37
    저는 그녀에게 피드백을 요청하며
  • 2:37 - 2:40
    하이디가 작업을 할 때는
  • 2:40 - 2:42
    제가 지원을 해주기도 합니다.
  • 2:47 - 2:50
    네 번째 층은 치료와 낙관주의로 점철된
  • 2:50 - 2:55
    식민지 후기의 미래에 관한 생각들과 관련이 있습니다.
  • 2:59 - 3:02
    이 층들은 서로 평행하게 존재하지 않습니다.
  • 3:02 - 3:05
    왜냐하면 우리 모두의 곁에 존재하는
  • 3:05 - 3:06
    다차원의 세계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 3:11 - 3:14
    그림을 그리는 행위는 시간을 거부하는 도구가 됩니다.
  • 3:14 - 3:17
    (시계가 째깍거림)
  • 3:23 - 3:27
    저는 저의 그림을 관람하는 사람들이 이 역설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 3:27 - 3:29
    이런 역설 가운데에서 우리는 시간을 뒤로 돌릴 수도 있을 겁니다.
  • 3:40 - 3:42
    (바람이 부는 소리)
  • 3:54 - 3:57
    저는 우리가 대지를 바라보면 대지가 우리에게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 3:57 - 4:01
    (매미 우는 소리)
  • 4:01 - 4:03
    제가 계속해서 뉴멕시코로 돌아가려는 이유는
  • 4:03 - 4:05
    저의 과거와 저를 다시 연결시키고 싶기 때문입니다.
  • 4:08 - 4:10
    저의 아버지의 가족은 뉴멕시코에서 왔습니다.
  • 4:10 - 4:14
    저의 어머니의 가족은 캘리포니아 산 이시드로에서 왔습니다.
  • 4:14 - 4:16
    그렇지만 전 티후아나에서 태어났어요.
  • 4:19 - 4:22
    제가 그 곳에 있을 때 제가 얼마나 영적으로 자유로움을 느끼는지
  • 4:22 - 4:24
    이루 설명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 4:31 - 4:34
    저는 외부로 나가서 외광(plein-air)을 받은 그림을 그립니다.
  • 4:34 - 4:38
    그리고 이런 작업 방식은 상당한 인내심을 요합니다.
  • 4:43 - 4:48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특정한 장소로 가면
  • 4:48 - 4:50
    자연이 저에게 어디로 가야 하는지 알려줍니다.
  • 4:54 - 4:56
    또한 시간은 계속 변화합니다.
  • 4:57 - 5:01
    저는 이런 다차원의 그림을 그릴 뿐 아니라
  • 5:01 - 5:03
    문자 그대로 빛을 추적해 그리기도 합니다.
  • 5:09 - 5:12
    (발걸음 소리)
  • 5:12 - 5:14
    (새가 우는 소리)
  • 5:16 - 5:21
    (시계가 째깍거림)
    (부드러운 음악)
  • 5:21 - 5:25
    저는 풍경화가 우리의 선조들이 동굴에서
  • 5:25 - 5:29
    그리던 그림이라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 5:30 - 5:32
    그들이 동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서 역사에 대하기 시작했을 것입니다.
  • 5:32 - 5:34
    그러나 그들은 자신이 그린 것을 신격화 해서 받아들이지는 않았습니다.
  • 5:43 - 5:46
    식민지 시대에 그려진 그림이 미국으로 왔을 때
  • 5:46 - 5:50
    그 프로젝트를 통해서 저는 어떻게 자연이 길들여질 필요가 있었는지
  • 5:50 - 5:53
    알 수 있었습니다. 식민지 시대의 모든 야만인은 개종되고
  • 5:53 - 5:55
    인간다운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 5:56 - 6:00
    제가 저의 작품을 만들면서 하려고 했던 일은
  • 6:00 - 6:01
    우리가 보는 것을 해체하는 것이었습니다.
  • 6:03 - 6:06
    누가 그곳에 살았고, 누가 여전히 거기 사는지 보여주어서요.
  • 6:08 - 6:12
    우리가 어디에서 공간과 시간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지에 대한
  • 6:12 - 6:15
    우리의 시야를 확장시키기 위해서 저는 그림이라는 언어를 활용합니다.
  • 6:22 - 6:25
    풍경화를 그릴 때 2차원적으로 그리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 6:25 - 6:28
    그러나 저는 이런 식민주의적 시각이 더 평등한 방식으로 사람을 대하는
  • 6:28 - 6:31
    전체 세계관으로 확장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6:31 - 6:35
    (지하철 안내음)
    (부드러운 오케스트라 음악)
  • 6:35 - 6:38
    (열차에서 소리가 남)
  • 6:49 - 6:52
    (시계가 째깍거림)
  • 7:02 - 7:04
    사람들이 얼마나 더 많은 펜스를
  • 7:04 - 7:06
    이곳에 세웠는지 생각하면, 이건 미친 일인 것 같아요.
  • 7:06 - 7:08
    우리가 여기 마지막으로 왔을 때 이후로요. 그렇죠 엄마?
    -그래.
  • 7:11 - 7:14
    우리 가족은 이 장소를 우리가 생활할
  • 7:14 - 7:15
    곳으로 생각했었지.
  • 7:15 - 7:17
    특히 네가 어린 아이였을 때 그랬다.
  • 7:19 - 7:22
    난 절대 예상하지 못했단다.
  • 7:22 - 7:27
    내가 이곳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나의 일상이 변화할 거라는 사실을.
  • 7:30 - 7:33
    -[에스테반] 여기에 와서 매스 미디어에서 아주 많이
  • 7:33 - 7:36
    보던 장면을 실제 본다는 사실이 이상하게 느껴져요.
  • 7:36 - 7:39
    우리를 정의내리려고 하던 무언가가 아닌 정의에
  • 7:39 - 7:41
    대해서 어떻게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어요?
  • 7:44 - 7:47
    -내 생각에 오랜 시간을 살 수 있겠지만
  • 7:47 - 7:52
    결국에 영원히 살 수는 없지.
  • 7:52 - 7:53
    -네.
  • 7:53 - 7:57
    -언젠가 저 펜스도 사라지겠지.
  • 7:57 - 8:02
    그렇지만 나는 저 펜스가 없었던 이 공간과 관련된 내 기억을
  • 8:02 - 8:05
    되돌아 보아야만 한단다. 그렇지 않으면 미쳐버릴 것 같거든.
  • 8:09 - 8:11
    아주 어려운 일이야.
  • 8:14 - 8:15
    아주 어려운 일이지.
  • 8:15 - 8:20
    저 펜스를 보는건.
    -네. (코를 훌쩍거림)
  • 8:20 - 8:21
    그렇게 얘기해줘서 고마워요 엄마.
  • 8:23 - 8:26
    우리는 마찬가지로 이걸 표현해야 해요.
  • 8:26 - 8:28
    과거를 우리의 것으로 만들고 그보다 더 큰
  • 8:28 - 8:29
    무언가를 상상하기 위해서요.
  • 8:30 - 8:35
    (부드러운 음악)
    (시계가 째깍거림)
  • 8:42 - 8:44
    -우리는 그들이 커피를 마시기 위해 우리에게 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어.
  • 8:44 - 8:47
    (스페인어로 말함)
    -아니면 밤 시간을 보내야지.
  • 8:47 - 8:49
    -밤 시간을 보내거나
    -제 작품의 핵심적인 주제는
  • 8:49 - 8:54
    자유입니다.
  • 8:54 - 8:56
    (슬픈 음악)
  • 8:59 - 9:01
    자기 자신과, 우주와 환경과 자신의 관계를
  • 9:01 - 9:04
    표현할 수 있는 자유요.
  • 9:06 - 9:10
    정의에 대해 말하자면, 어떻게 해서 과거를 정의내릴 수 있나요?
  • 9:12 - 9:14
    저는 또 기쁨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 9:14 - 9:18
    (부드러운 피아노 음악이 계속됨)
  • 9:33 - 9:36
    저는 다섯 살이 될 때까지 말을 하지 못했습니다.
  • 9:36 - 9:38
    그래서 그림은 저에게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할 수 있는
  • 9:38 - 9:39
    도구였습니다.
  • 9:42 - 9:44
    저는 저 자신에 대해서 설명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 9:48 - 9:51
    그림은 언제나 다섯 살밖에 되지 않은 과거의 저로
  • 9:51 - 9:55
    되돌아가는 도구였습니다.
  • 9:55 - 9:56
    이 지점에서 저는 언어가
  • 10:01 - 10:02
    필요하지 않다고 느낍니다.
Title:
Esteban Cabeza de Baca's Time Travels | Art21 "New York Close Up"
Description: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Art21
Project:
"New York Close Up" series
Duration:
10:14

Korean subtitles

Revisions Compare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