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오픈 소스 철학

  • 0:00 - 0:03
    실제로 존재하는 문제들,
  • 0:03 - 0:06
    저는 과학을 생각할 때면 항상 이렇게 여겼죠.
  • 0:06 - 0:09
    과학의 힘은 쟁점을 축약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다고요.
  • 0:09 - 0:13
    프린스턴에서 화학을 공부했는데,
    무척 이론적이었고, 현실에 응용되지도 않았어요.
  • 0:13 - 0:16
    저는 이렇게 생각했죠.
    '아, 아마 물리학으로 가면 나아지겠지.'
  • 0:16 - 0:19
    그래서 물리학으로 갔지만,
    완전히 실망했어요.
  • 0:19 - 0:24
    파동의 전파를 공부할 때였는데,
    제가 이해하지 못하는 문제, 방정식이 있었어요.
  • 0:24 - 0:29
    그래서 교수님을 찾아가, 이건 무엇에 관한 거죠?
    이건 어디에 존재하나요? 하고 말했더니,
  • 0:29 - 0:32
    교수님은 그건 실제로는 존재하는 건 아니고,
    단지 그렇다고 한 거 뿐이라고 하셨어요.
  • 0:32 - 0:35
    마치 우리가 여기서 하는 게
    바로 그런 거라는 하는 듯했어요.
  • 0:35 - 0:39
    나는 여기서 뭘하고 있나 싶었어요.
    그때가 바로 전환점이었어요.
  • 0:39 - 0:43
    절대적으로는 풍부하죠. 자원과 동력,
  • 0:43 - 0:46
    인류의 발전과 문화, 그리고 모든 것에서요.
  • 0:46 - 0:51
    하지만 여전히 문제들이 많아요.
    주로 자원 갈등, 빈곤, 전쟁, 부패.
  • 0:52 - 0:56
    오늘날 우리가 놀라운 기술을 가졌는데,
    생존이 무슨 문제냐고요?
  • 0:56 - 0:59
    생존만을 위해서라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진 않아요.
  • 1:00 - 1:05
    생각해 보시면, 지금의 생활 수준을 위해
    우리가 향유하고 있는 모든 부는
  • 1:05 - 1:10
    돌, 흙, 햇빛, 식물, 물에 의존하고 있어요.
  • 1:10 - 1:12
    이것들은 모두 풍족하죠.
  • 1:12 - 1:17
    그러나 사회의 생산 방식 때문에 그 자원들이
    희소해졌어요. 인간이 그렇게 만든 거예요.
  • 1:17 - 1:23
    만약 우리가 지금의 생활 수준을
    유지하며 살기 위해서
  • 1:23 - 1:28
    가까이 있는 자원을 활용해서 하루 두 시간 정도
    일하기만 해도 된다면,
  • 1:28 - 1:30
    그러면 어떨까요?
  • 1:30 - 1:33
    오픈 소스 생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이런 생각인데요, 뭐냐하면
  • 1:33 - 1:37
    자원과 돈을 조금만 가지고도
  • 1:37 - 1:42
    누구든 스스로 높은 생활 수준으로 사는 게
    가능해야 한다는 거예요.
  • 1:42 - 1:46
    시간과 돈이 많이 들지 않는 방법으로 말이죠.
  • 1:46 - 1:50
    우리가 여기서 만드는 기술을 활용하면,
    실제로 사람들이 그렇게 살 수 있어요.
  • 1:50 - 1:54
    기계가 우리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는지를
    큰 회사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 1:54 - 1:58
    기계가 우리를 위해 어떻게 해주면 좋을지를
    우리가 결정할 수 있다는 거죠.
  • 1:58 - 2:02
    우리한테 필요한 걸 만들어 달라고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는 대신,
  • 2:02 - 2:05
    우리한테 필요한 모든 것을
    우리가 만들 수 있고요.
  • 2:05 - 2:07
    우리는 심지어 월마트가 하는 것보다도
    더 잘 할 수 있어요.
  • 2:07 - 2:11
    중국에서 혹사당하는 노동자가 하는 것보다도
    더 잘 할 수 있고요.
  • 2:11 - 2:15
    우리가 원하는 생활을 위해 필요한 생산 시설을
  • 2:15 - 2:19
    우리 뒷마당에 갖출 수 있는데,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할 수도 있어요.
  • 2:19 - 2:23
    물질적으로 풍요롭게 살기 위해 사용할 기계를
    우리가 직접 만들 수 있고,
  • 2:23 - 2:26
    그걸 어떻게 쓰는지
    다른 사람에게 보여줄 수도 있죠.
  • 2:27 - 2:29
    만약 같이 지낼 사람들이 200명 있고,
  • 2:29 - 2:32
    또한 자급자족하는 공동체를 만들려 한다면,
  • 2:32 - 2:38
    각종 장비와 기계도 만들어 쓰려 할 때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은 많지 않아요.
  • 2:38 - 2:42
    바로 그런 상황에서
    오픈 소스 생태가 빛을 발하죠.
  • 2:42 - 2:48
    이런 기계를 만드는 데 드는 비용은
    판매되는 기계 가격의 10%에 불과해요.
  • 2:48 - 2:51
    John Deere 트랙터 완제품을 예로 들면,
  • 2:51 - 2:55
    혼자서 이거 하나를 만들려고 한다면,
    그건 불가능합니다.
  • 2:55 - 2:58
    제 말 뜻은, 그게 딱 맞추어진 기계라는 거죠.
  • 2:58 - 3:02
    하지만 만약 범용 엔진을 구하고,
  • 3:02 - 3:07
    철물점에 가서 강철을 사서,
    Lifetrac와 같은 걸 직접 만들려고 한다면,
  • 3:07 - 3:10
    그러면 더욱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이죠.
  • 3:10 - 3:12
    지역 경제 관점에서 보자면,
  • 3:12 - 3:14
    경제적인 부가 공동체 안에 그대로 남아요.
  • 3:14 - 3:19
    만약 돈이나 소득이 다른 데로
    빠져나가게 하는 대신
  • 3:19 - 3:21
    그걸 우리가 공동체 안으로 품을 수 있다면요?
  • 3:21 - 3:22
    그 부를 공동체 안에 그대로 두는 거죠.
  • 3:22 - 3:25
    그럴 수 있는 생산 방식을 채택함으로써 말이죠.
  • 3:25 - 3:29
    그런 식으로 만들고, 부는 안에 남아 있으니,
    이제는 그렇게 많이 일할 필요가 없겠죠.
  • 3:29 - 3:33
    이러면 가족이나 아이, 소중한 무언가를 위해
    쓸 수 있는 시간이 생기는 거예요.
  • 3:35 - 3:43
    그러니까 무척 호환이 잘되는 모듈이 있으면
    생산이 훨씬 쉬워져요.
  • 3:43 - 3:48
    Powercube의 경우 지금 Lifetrac, CEB Press에서
    잘 돌아가는데요,
  • 3:48 - 3:52
    Ironworker, Coldsaw 같은
    다른 기계들에서도 잘 돌아가고요.
  • 3:52 - 3:58
    Powercube 덕택에 생산 여건이 훨씬 단순해지는데요,
  • 3:58 - 4:02
    이거 하나가 여러 기계들과 잘 맞기 때문이죠.
  • 4:02 - 4:08
    그렇게 개발된 기계들을
    이 사이트에서 보시기만 해도 되고,
  • 4:08 - 4:13
    그 기계들을 어떻게 개발했는지 알아보셔도 되고,
  • 4:13 - 4:16
    그에 관해 어떤 문서들이 있는지 보셔도 되는데,
  • 4:16 - 4:19
    이런 건 복제해도 되고, 보완해도 돼요.
  • 4:19 - 4:26
    다행히 우리는 이런 기계의 정보를
    디지털화 할 수 있고,
  • 4:26 - 4:30
    전기통신이나 인터넷을 통해 그 정보를 보내고
  • 4:30 - 4:33
    누구든 그 자료를 복사해 가서
  • 4:33 - 4:37
    자기 컴퓨터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수 있죠.
  • 4:37 - 4:40
    오픈 소스 생태는 오픈 소스 개발의 세계, 그리고
  • 4:40 - 4:45
    우리가 자연, 다른 사람들, 사회 제도들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요.
  • 4:45 - 4:49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그 모든 것들을 고려해야 하죠.
  • 4:49 - 4:56
    분명히 오픈 소스는 강력한 흐름으로
    부상하고 있는데요,
  • 4:56 - 5:00
    예를 들어, 리눅스가 오픈 소스죠.
  • 5:00 - 5:03
    충분히 많은 사람들이 이 사업에 동참하면,
  • 5:03 - 5:05
    이 사업은 그 무엇보다도 대단해질 게 분명해요.
  • 5:05 - 5:09
    우리는 그걸 하드웨어 공간에서 구현하고 있어요.
  • 5:09 - 5:13
    실제로 사람들이 오픈 소스 하드웨어를 만드는 데
    동참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 5:13 - 5:16
    우리가 가진 기술들은 많아요.
  • 5:16 - 5:19
    사람들이 기술에 제약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잘 짜맞춘다면,
  • 5:19 - 5:24
    그건 무척 중요한 진전이에요.
  • 5:24 - 5:29
    지금은 개개인이 각자 알아서 짜맞추고 있고,
  • 5:29 - 5:35
    거의 영적인 수준이라고 말해도 될 정도로
    정말 깊이 파고 들어가고 있어요.
  • 5:35 - 5:39
    그 사람들의 태도를 진정으로 변화시키고,
    거기 있는 것을 잘 활용하기 위해서,
  • 5:39 - 5:43
    그래서 우리 문명을 진전시키기 위해서,
  • 5:43 - 5:47
    저는 이런 걸 소망해요. 인류가 이럴 때
  • 5:47 - 5:51
    오픈 소스 개발을 통해 기회를 잡자고요.
  • 5:51 - 5:57
    오픈 소스 생태는 다음 단계의 경제,
    즉 오픈 소스 경제를 만들어내려 하고 있어요.
  • 5:57 - 6:02
    오픈 소스 경제의 의미는 뭘까요?
    생산을 잘하는 경제만이 아니에요.
  • 6:02 - 6:04
    지금의 경제는 생산은 정말 잘 하죠.
  • 6:04 - 6:08
    생산에는 그처럼 효율적이지만,
    분배에 관해서는 별로예요.
  • 6:08 - 6:11
    그럼 어떻게 하냐고요? 바로 개방하는 거예요.
  • 6:11 - 6:15
    말하자면, 사업 비밀을 무료로 제공한다거나,
  • 6:15 - 6:19
    우리가 사용하는 게 무엇이든 간에
    오픈 소스로 만들 수 있게 개발하는 거죠.
  • 6:19 - 6:25
    자, 이런 걸 상상해 보세요. 회사들이 다들 경쟁하고,
    불필요하게 재개발해서 쓰레기를 양산하는 대신,
  • 6:25 - 6:30
    모든 사람들이 가장 품질 좋고 튼튼한 제품을
    만드는 데 동참한다면요,
  • 6:30 - 6:33
    바로 오픈 소스 방식으로요,
    누구든 만들어도 되니까요.
  • 6:33 - 6:36
    우리는 그렇게 협력하는 방식으로
    경제를 운영할 수 있어요.
  • 6:36 - 6:39
    경쟁하고 낭비하는 방식하고는 정반대로 말이죠.
  • 6:45 - 6:49
    제작: Tristan Copley Smith.
Title:
오픈 소스 철학
Description:

오픈 소스 생태(OSE)의 창시자인 마친 자쿠보우스키(Marcin Jakubowski) 박사와 OSE 팀이 자신들의 작업 철학을 설명합니다. 멀리 있지만 동료인 톰 그리핑(Tom Griffing), 잭 드윌(Zach Dwiel), 윌리암 닐(William Neal)에게 특별히 감사드립니다.

우리와 함께 미래를 만들어 가는 데 동참해 주세요.
www.opensourceecology.org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Volunteer
Duration:
06:59
Joohyun Seo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Joohyun Seo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Joohyun Seo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Joohyun Seo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calleigh lee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calleigh lee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calleigh lee edited Korean subtitles for Open Source Philosophy.
Jisoo Song added a translation

Korean subtitles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