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IWOW - Part 3 - The Serpent and the Lotus

  • 0:03 - 0:07
    서양문명과 문자가 시작되기 이전에,
  • 0:07 - 0:14
    과학과 영성은 서로 분리되지 않았다.
  • 0:14 - 0:17
    위대한 고대 전통의 가르침에서는
  • 0:17 - 0:20
    지식과 확실성을 얻고자 하는 바깥세상에 대한 탐구는
  • 0:20 - 0:27
    덧없음에 대한 내면의 느낌과
    변화의 나선에 대한 직관적인 이해와 균형을 이루었다.
  • 0:27 - 0:31
    과학적인 사고가 더 지배적이 되고
    정보가 배가되면서
  • 0:31 - 0:36
    우리 지식체계에 분열이 시작되었다.
  • 0:36 - 0:39
    전문성이 증가되었다는 것은 곧
    커다란 그림을 보고
  • 0:39 - 0:42
    시스템의 아름다움을 전체로 느끼고
    직관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이
  • 0:42 - 0:45
    더 적어졌음을 의미한다.
  • 0:45 - 0:47
    아무도 이렇게 묻고 있지 않았다.
  • 0:47 - 0:57
    “이 모든 생각이 우리에게 좋은 것인가?”
  • 0:57 - 1:02
    고대의 지식이 여기 우리 한 가운데,
    명백히 보이는 곳에 숨어있다.
  • 1:02 - 1:07
    그러나 우리는 생각에 너무 사로잡혀 있어
    그것을 인지하지 못한다.
  • 1:07 - 1:14
    이 잊혀진 지혜가 내면과 외면,
    음과 양, 그리고
  • 1:14 - 1:40
    중심핵의 고요와 변화의 나선 사이에
    균형을 회복시켜주는 길이다.
  • 1:40 - 1:52
    3부 뱀과 연꽃
  • 1:52 - 1:59
    그리스 전설에서 아스클레오피스는
    아폴로의 아들이었고 치유의 신이었다.
  • 1:59 - 2:03
    그의 지혜와 치유에 대한 기술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고
  • 2:03 - 2:10
    그는 생명과 죽음
    그 자체의 비밀을 발견했다고 한다.
  • 2:10 - 2:16
    고대 그리스에서 아스클레오피스 힐링사원들은
    태고의 나선의 힘을 알아냈고
  • 2:16 - 2:23
    그것은 아스클레오피스 지팡이로 상징되었다.
  • 2:23 - 2:30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그의 선서가 아직도 의사들의 도덕적 규범인데
  • 2:30 - 2:34
    아스클레오피스 사원에서 훈련받았다고 한다.
  • 2:34 - 2:48
    오늘날까지 이 진화 에너지의 상징은 미국의학협회와
    전세계 다른 나라의 의학협회의 로고로 남아 있다.
  • 2:48 - 3:02
    이집트 도상학에서 뱀과 새 문양은
    인간 본성의 이중성 또는 양극성을 나타낸다.
  • 3:02 - 3:13
    아래로 향하는 뱀은 드러난 나선형으로서
    세상의 진화에너지이다.
  • 3:13 - 3:34
    위로 향하는 새는 태양, 각성된 일점의식,
    곧 아카샤의 허공을 지향하는 흐름이다.
  • 3:34 - 3:37
    파라오들과 신들은 각성된 에너지로 묘사되고
  • 3:37 - 3:49
    쿤달리니 뱀은 척추 위로 올라가
    눈 사이에 있는 아즈나 차크라를 꿰뚫는다.
  • 3:49 - 3:53
    이것이 호루스의 눈으로 불린다.
  • 3:53 - 4:08
    힌두 전통에서 빈디 역시 제3의 눈,
    영혼과의 신성한 연결을 나타낸다.
  • 4:08 - 4:19
    투탄카멘 왕의 가면은 뱀과 새 문양
    둘 다를 보여주는 전형적인 예이다.
  • 4:19 - 4:24
    마야와 아즈텍 전통은 뱀과 새 문양을
    하나의 신으로 연결시킨다.
  • 4:24 - 4:27
    케찰코아틀 또는 쿠쿨칸
  • 4:27 - 4:35
    깃털이 있는 뱀 신은 각성된 진화의식
    또는 각성된 쿤달리니를 나타낸다.
  • 4:35 - 4:43
    자신 안에서 케찰코아틀을 깨달은 사람은
    신의 살아 있는 현현이다.
  • 4:43 - 5:01
    케찰코아틀 또는 뱀 에너지는
    시간이 끝날 때 되돌아갈 것이라고 한다.
  • 5:01 - 5:06
    뱀과 새의 상징은 그리스도교에서도 발견된다.
  • 5:06 - 5:14
    그 진정한 의미는 더 깊이 암호화되었을 수도 있지만
    의미는 다른 고대의 전통과 같다.
  • 5:14 - 5:23
    그리스도교에서 그리스도의 머리 위에 자주 보이는
    새나 비둘기는 성령, 또는 쿤달리니 샤크티가
  • 5:23 - 5:31
    6차크라와 그 이상으로 올라가는 것을 나타낸다.
  • 5:31 - 5:38
    크리스도교 신비학은 쿤달리니를 다른 말로 부른다.
    "성령"
  • 5:38 - 5:41
    요한복음 3장 14절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 5:41 - 5:51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든 것 같이,
    사람의 아들 또한 반드시 들어 올려야 한다.”
  • 5:51 - 5:54
    예수와 모세는 쿤달리니 에너지를 각성했다.
  • 5:54 - 6:03
    인간의 욕망을 충동하는 무의식적인
    파충류의 힘에 각성된 의식을 가져갔다.
  • 6:03 - 6:07
    예수는 사막에서 40일 낮밤을 지냈다고 한다.
  • 6:07 - 6:14
    그 동안 그는 사탄에게 유혹을 받았다.
  • 6:14 - 6:19
    이와 비슷하게 붓다는 지혜의 나무,
    보리수 밑에서
  • 6:19 - 6:27
    깨달음을 얻으려고 앉아 있었을 때
    마라로부터 유혹을 받았다.
  • 6:27 - 6:38
    그리스도와 붓다 모두가 감각적인 쾌락과
    세속적인 권력의 유혹으로부터 돌아섰다.
  • 6:38 - 7:01
    각각의 이야기에서 악마는
    자신의 집착이 인격적으로 표현된 것이다.
  • 7:01 - 7:06
    아담과 이브의 이야기를
    베다와 이집트 전통의 관점에서 읽으면
  • 7:06 - 7:11
    생명나무를 지키고 있는 뱀이
    쿤달리니라는 것을 발견한다.
  • 7:11 - 7:16
    사과는 우리를 내면세계의 지식,
    즉 내면의 지식 나무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 7:16 - 7:33
    외적인 감각 세계의 유혹을 나타낸다.
  • 7:33 - 7:38
    나무는 단지 우리 자신 안에 있는 나디스
    또는 에너지 혈의 네트워크이다.
  • 7:38 - 7:45
    그것은 글자 그대로
    온 몸에 나무와 같은 구조를 형성한다.
  • 7:45 - 7:52
    외적인 만족에 대한 이기적인 탐구로 인해
    우리는 우리 자신을 내면 세계의 지식,
  • 7:52 - 8:07
    아카샤와와 지혜의 근원으로부터
    연결을 끊어냈다.
  • 8:07 - 8:11
    용에 대한 많은 역사적 신화는
    우리에게 내재되어 있는
  • 8:11 - 8:15
    내적 에너지의 은유로서 읽혀질 수 있다.
  • 8:15 - 8:24
    중국에서 용은 아직도
    행복을 나타내는 신성한 상징이다.
  • 8:24 - 8:26
    이집트의 파라오처럼
  • 8:26 - 8:30
    자신의 진화에너지를 각성한 고대 중국의 황제들은
  • 8:30 - 8:36
    날개달린 뱀, 또는 용으로 표현되었다.
  • 8:36 - 8:39
    옥황상제, 또는 천상의 황제의 토템은
  • 8:39 - 8:46
    송과샘 또는 도교에서
    상단전이라고 부르는 곳을 각성하면서
  • 8:46 - 9:07
    이다와 핑갈라, 도교의 음양과
    비슷한 균형을 보여준다.
  • 9:07 - 9:11
    자연은 서로 다른 빛을 감지하고
    동화하는 장치로 가득 차 있다.
  • 9:11 - 9:19
    예를 들어, 성게는 커다란 눈의 역할을 하는
    뾰족한 몸체로 사물을 볼 수 있다.
  • 9:20 - 9:37
    성게는 빛이 자신의 척추에 닿는 것을 감지하고
    그 빛의 강도를 비교하여 주변에 대한 감각을 얻는다.
  • 9:37 - 9:43
    녹색 이구아나와 다른 파충류들은
    머리 꼭대기 송과샘에 눈이 있는데
  • 9:43 - 9:57
    그것은 위에 있는 적을 감지하는 데에 이용된다.
  • 9:57 - 10:04
    인간의 송과샘은 각성과 수면 패턴을 조절하는 데에
    도움을 주는 작은 내분비선이다.
  • 10:04 - 10:12
    송과샘은 비록 머리 안쪽 깊숙이
    감춰져 있어도 빛에 민감하다.
  • 10:12 - 10:20
    철학자 데카르트는 송과샘이나 제3의 눈이
    의식과 물질의 접촉면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 10:20 - 10:23
    거의 모든 것이 인간의 육체 안에서
    대칭을 이룬다.
  • 10:23 - 10:30
    두 눈, 두 귀, 두 콧구멍,
    그리고 뇌조차도 두 면이 있다.
  • 10:30 - 10:34
    하지만 뇌에는 짝이 없는 부위가 한 곳 있다.
  • 10:34 - 10:40
    이것이 송과샘과
    그 주위를 감싸고 있는 에너지 센터이다.
  • 10:40 - 10:48
    물리적인 차원에서 DMT 같은 독특한 분자들이
    송과샘에 의해 자연적으로 형성된다.
  • 10:48 - 10:53
    DMT 또한 탄생의 순간과 죽음의 순간에
  • 10:53 - 11:02
    삶의 세계와 죽음의 세계 사이에서
    다리 역할을 하면서 자연적으로 형성된다.
  • 11:02 - 11:10
    DMT는 깊은 명상과 삼매, 또는 약을
    통해서 자연적으로 만들어진다.
  • 11:10 - 11:14
    예를 들어,
    아야와스카는 남아메리카의 샤만 전통에서
  • 11:14 - 11:23
    내면과 외면 세계의 장막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된다.
  • 11:23 - 11:27
    송과샘pineal이라는 단어 그 자체는
    솔방울 pine-cone과 같은 어원을 갖고 있다.
  • 11:27 - 11:32
    송과샘이 나선의 잎차례와
    유사한 패턴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 11:32 - 11:36
    생명의 꽃 패턴으로 알려진 이 패턴은
  • 11:36 - 11:41
    깨달은 존재를 묘사하는 고대의 예술품에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 11:41 - 11:44
    솔방울 이미지가 성스런 예술품에 나타날 때,
  • 11:44 - 11:54
    그것은 각성된 제3의 눈, 진화에너지의
    흐름을 지휘하는 일점의식을 나타낸다.
  • 11:54 - 12:00
    솔방울은 수슘나가 아즈나 차크라와
    그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 12:00 - 12:06
    활성화되는 높은 차크라가
    개화하는 것을 나타낸다.
  • 12:06 - 12:11
    그리스 신화에서 디오니수스를 경배하는 자들은
  • 12:11 - 12:16
    머리모양이 솔방울처럼 된, 나선형의 덩굴로 둘러싸인
    거대한 지팡이를 가지고 다녔다.
  • 12:16 - 12:21
    그것은 디오니수스 에너지 또는
    쿤달리니 샤크티가 척추를 따라 올라
  • 12:21 - 12:31
    6 차크라에 있는 송과샘으로 올라가는 것을 나타낸다.
  • 12:31 - 12:36
    바티칸의 중심부에는 예수나 마리아의
    거대한 조각상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겠지만,
  • 12:36 - 12:39
    실제로는 거대한 솔방울 조각상이 있다.
  • 12:39 - 12:42
    그것은 그리스도교 역사에서
  • 12:42 - 12:45
    차크라와 쿤달리니에 대한 지식이
    있었을 수도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 12:45 - 12:49
    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것은 대중들로부터 격리되어 있었다.
  • 12:49 - 12:54
    공식적으로 교회에서는
    솔방울이 재생의 상징이며
  • 12:54 - 13:11
    그리스도 안에서의
    새로운 삶을 나타낸다고 설명한다.
  • 13:11 - 13:15
    13세기의 철학자이자 신비가인
    마이스터 에크하르트는 말했다.
  • 13:15 - 13:25
    “내가 신을 보는 눈과 신이 나를 보는 눈은
    하나이며 같은 것이다.”
  • 13:25 - 13:28
    킹 제임스 성경에서 예수는 말했다.
  • 13:28 - 13:47
    “육체의 빛은 눈이다. 만일 그대의 눈이 하나라면,
    그대의 몸 전체가 빛으로 가득 찰 것이다.”
  • 13:47 - 13:53
    붓다는 말했다, “육체는 눈이다.”
  • 13:53 - 13:57
    삼매의 경지에서 사람은 보는 자이면서
    동시에 보여지는 것이다.
  • 13:57 - 14:14
    우리는 자신을 자각하는 우주이다.
  • 14:14 - 14:20
    쿤달리니가 활성화되면
    6 차크라와 송과샘이 자극되어
  • 14:20 - 14:27
    이 부위가 진화의 기능 중 일부를 얻기 시작한다.
  • 14:27 - 14:35
    어둠 명상은 송과샘 부위의 6 차크라를
    활성화시키는 방법으로 수천 년 동안 사용되었다.
  • 14:35 - 14:41
    이 센터가 활성화되면 내면의 빛을 보게 된다.
  • 14:41 - 14:46
    동굴 깊숙한 곳에서 은둔하는 요기나 샤만,
  • 14:46 - 14:50
    도를 닦는 도인이나 마야 전수자,
    또는 티벳승들은 모두가
  • 14:51 - 14:57
    일정 기간 동안
    어둠 속으로 들어가는 수행을 한다.
  • 14:57 - 15:05
    송과샘은 미묘한 에너지를
    직접적으로 경험하는 관문이다.
  • 15:05 - 15:07
    철학자 니체는 말했다,
  • 15:07 - 15:19
    “깊은 심연을 오랫동안 응시하면, 결국에는
    그 심연이 당신을 응시하고 있는 것을 발견한다.”
  • 15:19 - 15:26
    고인돌, 또는 고대의 돌무덤은
    지구상에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건축물에 속한다.
  • 15:26 - 15:36
    대부분은 BC 3천 년에서 4천 년까지 거슬러 올라가고
    서유럽에 있는 일부는 7천 년이나 되었다.
  • 15:36 - 15:40
    고인돌은 인간이 내면과 외면 세계 사이에
    다리를 놓은 방법으로
  • 15:40 - 15:47
    영원한 명상으로 들어가는 데에 사용되었다.
  • 15:47 - 15:53
    완전한 어둠 속에서 명상하면
    결국에는 제3의 눈이 활성화되면서
  • 15:53 - 16:00
    내면의 에너지, 또는 빛을 보기 시작한다.
  • 16:00 - 16:04
    태양과 달의 경로에 지배를 받는
    24시간 주기의 리듬은
  • 16:04 - 16:16
    더 이상 육체의 기능을 통제하지 않으며
    새로운 리듬이 만들어진다.
  • 16:16 - 16:22
    7 차크라는 수천 년 동안
    "옴" 상징으로 표현되었다.
  • 16:22 - 16:28
    그것은 요소들을 나타내는
    산스크리트어로 되어 있는 상징이다.
  • 16:28 - 16:35
    쿤달리니가 6 차크라를 넘어서 상승하면
    에너지 후광이 만들어지기 시작한다.
  • 16:35 - 17:31
    후광은 전 세계에 걸쳐 서로 다른 전통의
    종교적인 그림에서 시종일관 나타난다.
  • 17:31 - 17:36
    깨달은 존재 주변에 묘사되는 후광,
    또는 에너지 상은
  • 17:36 - 17:43
    세계 도처의 모든 종교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 17:43 - 17:50
    차크라 각성의 진화 과정은 어느 한 그룹이나
    어느 한 종교의 전유물이 아니다.
  • 17:50 - 18:08
    그것은 지구상의 모든 인간 존재의 타고난 권리이다.
  • 18:08 - 18:12
    크라운 차크라는 신성과 연결되는 곳이다.
  • 18:12 - 18:22
    그것은 이중성을 초월하고
    이름과 형태를 초월한다.
  • 18:22 - 18:28
    아케나톤은 네페르티티를 아내로 둔 파라오였다.
  • 18:28 - 18:32
    그는 태양의 아들이라고 한다.
  • 18:32 - 18:47
    그는 쿤달리니와 의식을 통합하면서
    "아텐”또는 신의 언어를 자신 안에서 재발견했다.
  • 18:47 - 18:51
    이집트 도상학에서 각성된 의식은
  • 18:51 - 19:04
    깨달은 존재들이나 신들의 머리 위에서 보이는
    태양 원판으로 나타난다.
  • 19:04 - 19:17
    힌두교와 요가의 전통에서는 이 후광을 "사하스라라",
    천 장의 연꽃잎이라고 부른다.
  • 19:17 - 19:23
    붓다는 연꽃의 상징에 연결되어 있다.
  • 19:23 - 19:29
    잎차례 패턴은 개화하는 연꽃에서
    발견될 수 있는 것과 같은 패턴이다.
  • 19:29 - 19:32
    그것은 생명의 꽃 패턴이다.
  • 19:32 - 19:34
    생명의 씨앗
  • 19:34 - 19:38
    그것은 모든 것이 형태를 이루는
    근본적인 패턴이다.
  • 19:38 - 19:54
    그것은 공간 그 자체의 형태,
    또는 아카샤에 내재된 특성이다.
  • 19:54 - 20:03
    역사의 한 시대에, 생명의 꽃 상징은
    지구 전역에 널리 유행했다.
  • 20:03 - 20:07
    생명의 꽃은
    중국과 아시아의 다른 지역에서
  • 20:07 - 20:16
    가장 성스런 곳에서 사자에 의해
    보호받는 형태로 발견된다.
  • 20:16 - 20:27
    역경의 64괘는 생명의 꽃을 나타내는
    또 다른 방법인 음양의 상징을 둘러싼다.
  • 20:27 - 20:33
    생명의 꽃 안에는 모든 순정신적인 입체,
  • 20:33 - 20:37
    본질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모든 형태를 위한 기하학적 기초가 있다.
  • 20:37 - 20:45
    고대의 생명의 꽃은 다윗별의 기하학적 형태,
    위 아래로 마주 보는 삼각형으로 시작한다.
  • 20:45 - 20:49
    3D에서는 이것이 4면체 구조이다.
  • 20:49 - 20:55
    이 상징은 우주 안에 존재하는
    일종의 프로그램, 즉 얀트라이다.
  • 20:55 - 21:01
    그것은 우리의 프랙탈 세계를 만들어내는 기계이다.
  • 21:01 - 21:07
    얀트라는 수천 년 동안
    의식을 각성시키는 도구로 이용되었다.
  • 21:07 - 21:09
    얀트라의 시각적 형태는
  • 21:09 - 21:18
    영적인 발현이 내면에서 일어나는 과정을
    밖으로 표현한 것이다.
  • 21:18 - 21:25
    그것은 서로 엇갈리는 기하학적 형태와
    간섭 패턴으로 구성되어
  • 21:25 - 21:39
    가시적으로 만들어진,
    우주의 숨겨진 음악이다.
  • 21:39 - 21:45
    각각의 차크라는 그것을 통해서
    세상이 경험될 수 있는 연꽃,
  • 21:45 - 22:17
    얀트라, 정신생리학적 센터이다.
  • 22:17 - 22:24
    티벳 전통에서 발견되는 것과 같은
    전통적인 얀트라는
    많은 의미의 층으로 싸여있으며
  • 22:24 - 22:30
    때로는 완전한 우주론과
    세계관을 구체화한다.
  • 22:30 - 22:38
    얀트라는 순환의 반복,
    반복의 힘을 통해서 작용하는
    지속적으로 진화하는 패턴이다.
  • 22:38 - 22:42
    얀트라의 힘은 오늘날 거의 상실되었다.
  • 22:42 - 22:45
    우리가 의미를 외적인 형태에서만 찾고
  • 22:45 - 22:59
    의도적으로 우리의 내적인 에너지에
    연결시키지 않기 때문이다.
  • 22:59 - 23:04
    성직자들, 수도승들, 요기들이 전통적으로
    금욕생활을 해온 데에는 이유가 있다.
  • 23:04 - 23:08
    오늘날 왜 그들이 금욕생활을 수행하는지
    아는 사람은 아주 극소수이다.
  • 23:08 - 23:12
    왜냐하면 진정한 목적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 23:12 - 23:17
    아주 간단하게 말하면, 당신의 에너지가 더 많은
    정자나 난자를 생산하는 데에 들어가고 있다면,
  • 23:17 - 23:24
    상위 차크라를 활성화시키는 쿤달리니의 상승에
    쓰일 것이 많지 않게 된다.
  • 23:24 - 23:34
    쿤달리니는 생명 에너지이며
    또한 성 에너지이다.
  • 23:34 - 23:41
    의식이 동물적인 충동에 덜 집중하게 되고,
    상위 차크라를 반영하는 대상에 투여될 때, .
  • 23:41 - 23:50
    그 에너지는 척추를 통해
    그 차크라들로 흘러 올라간다
  • 23:50 - 24:07
    많은 탄트라 수행은 성 에너지를
    상위의 영적 진화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통달하는 법을 가르친다.
  • 24:07 - 24:12
    당신의 깨어있는 의식 상태는 당신의 에너지가
    성장할 수 있는 올바른 조건을 만든다.
  • 24:12 - 24:16
    깨어있는 의식 상태에 들어가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 24:16 - 24:22
    에크하르트 톨레가 말하듯이,
    자각과 현존은 항상 지금 일어난다.
  • 24:22 - 24:28
    만일 당신이 뭔가가 일어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
    당신은 그것에 대한 저항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 24:28 - 24:38
    모든 저항을 제거할 때 진화 에너지가 펼쳐진다.
  • 24:38 - 24:45
    고대 요가의 전통에서 요가 자세는
    육체를 명상에 준비시키는 데에 사용되었다.
  • 24:45 - 24:54
    하타 요가는 오직 운동만이 아니라 내면세계와
    외면세계를 연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 24:54 - 25:02
    산스크리트어 “하타”는
    태양 “하”와 달 “타”를 의미한다.
  • 25:02 - 25:15
    파탄잘리의 요가수트라에서 요가 8단계의 목적은
    붓다의 팔정도, 즉 고통에서 해방되는 길과 같다.
  • 25:15 - 25:21
    이원적인 세상의 양극성이 균형을 이룰 때,
    제3의 것이 탄생한다.
  • 25:21 - 25:28
    우리는 자연의 진화하는 힘을 열어주는
    신비한 황금 열쇠를 발견한다.
  • 25:28 - 25:44
    태양과 달의 경로를 통합하는 것이
    우리의 진화하는 에너지이다.
  • 25:44 - 25:49
    우리 인간들이 지금 자신을 생각과 외면 세계에만
    동일시하고 있기 때문에
  • 25:49 - 25:59
    쿤달리니가 자연스럽게 깨어나도록
    내면과 외면의 힘의 균형을 달성하는 사람이
    아주 드물다.
  • 26:00 - 26:02
    환상에만 동일시 하는 사람들에게
  • 26:02 - 26:12
    쿤달리니는 에너지와 의식의 직접적인 경험이 아닌
    은유나 생각으로만 남게 될 것이다.
  • 26:12 - 26:17
     
Title:
IWOW - Part 3 - The Serpent and the Lotus
Description: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Awaken the World
Project:
Inner Worlds, Outer Worlds
Duration:
26:30

Korean subtitles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