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Michael Rakowitz: Haunting the West | Art21 "Extended Play"

  • 0:12 - 0:16
    어머니가 저희 형제들을 데리고
    런던 대영박물관을 갔던 것을 기억해요.
  • 0:18 - 0:21
    어머니의 가족은 이라크 출신이에요.
  • 0:22 - 0:25
    어머니는 저희를 데리고
    제일 먼저 아시리아관으로 가셨죠.
  • 0:25 - 0:30
    그리고 아슈르바니팔왕이
    사자를 사냥하는 벽화가 있는 방으로 들어갔죠.
  • 0:31 - 0:37
    10살짜리 아이에게 그것이 최초의 만화책이었다는
    사실을 아는 것보다 더 멋진 것은 없었어요.
  • 0:37 - 0:39
    이것은 누군가 책임을 져야하죠.
  • 0:41 - 0:43
    어머니는 저희를 바라보며 물었어요.
  • 0:43 - 0:45
    "이 벽화가 왜 여기에 있는 거지?"
  • 0:45 - 0:48
    이 질문으로 인해 저희는 깨달았죠.
  • 0:48 - 0:52
    박물관은 고상한 유물들뿐 아니라
  • 0:52 - 0:55
    강제로 빼앗겼던
  • 0:55 - 0:58
    문화재도 있다는 것을요.
  • 0:59 - 1:04
    박물관인 동시에 범죄의 궁전이기도 하죠.
  • 1:05 - 1:08
    Michale Rakowitz: 서양을 떠도는 유령
  • 1:19 - 1:28
    "눈에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해서는 안된다"는
    2006년에 처음 시작한 작업이에요.
  • 1:29 - 1:31
    미국이 이라크를 공격한 여파로
  • 1:31 - 1:34
    이라크 국립 박물관에 있던
  • 1:34 - 1:36
    8천명이 넘는 유물들이 도난당했죠.
  • 1:38 - 1:43
    저는 이 유물들이 유령이 되어서
    돌아온다면 어떨까 생각해봤죠.
  • 1:43 - 1:46
    서양 박물관의 악령으로 말이죠
  • 1:49 - 1:52
    이 프로젝트는 안타깝게도 커져버렸어요.
  • 1:52 - 1:57
    ISIS와 같은 집단에 의해 황폐화되었던
    고고학적인 장소까지도 포함시키다보니까요.
  • 1:59 - 2:04
    이 설치미술은 북서부의
    Nimrud 왕조에 있는 공간 F입니다.
  • 2:04 - 2:07
    2015년에 망가졌죠.
  • 2:07 - 2:11
    여기에는 2백여개의 양각화가 설치되어 있었어요.
  • 2:12 - 2:15
    하지만 원래는 600여개가 넘는
    양각화가 그려져 있었죠.
  • 2:15 - 2:21
    대부분의 양각화는
    1800년대에 이미 발굴되어서
  • 2:21 - 2:25
    서양에 있는 여러 기관들에 보내졌죠.
  • 2:27 - 2:32
    서양에서 이 나라 유물들의 가격을 매기면
  • 2:32 - 2:36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형평성이 있는 것은 아니죠.
  • 2:36 - 2:41
    이런 나라 출신 사람들이 그동안
    저평가돼왔던 것을 생각해보면 말이죠
  • 2:43 - 2:50
    양각화는 원래의 건축의 자리에 따라 배치했어요.
  • 2:50 - 2:53
    이 프로젝트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 2:54 - 3:00
    ISIS에 의해 말살되기 바로 전의
    궁전의 내부를 경험하게 하고
  • 3:00 - 3:05
    그들 자신의 역사를 아는 것이
    얼마나 어려웠는지
  • 3:05 - 3:09
    그들이 보는 것과 보여지고 있는 것과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 3:12 - 3:20
    이러한 유물들이 강제로 분리된 것처럼
    저희 가족이 어머니의 나라에서 그랬습니다.
  • 3:22 - 3:28
    저희 어머니의 가족은
    1947년에 이라크를 떠났습니다.
  • 3:28 - 3:34
    중동에서 극우적 이상가들이
    나타나면서 말이죠.
  • 3:34 - 3:39
    이라크계 유대인들은 곤경에 처하게 되었어요.
  • 3:40 - 3:46
    미국에 와서 그들을 동화시키려는
    여러가지 압박이 있었어요.
  • 3:46 - 3:50
    동화가 되는 과정은 모든
    문화 유산을 포기하는 것이 아니에요.
  • 3:50 - 3:55
    저희 조부모님은 저에게
    최초의 설치 미술가셨어요.
  • 3:55 - 3:57
    롱 아일랜드의 Great Neck에 있는 저희 집은
  • 3:57 - 4:00
    이라크 집 마루에 있던 모든 것이 있었어요.
  • 4:00 - 4:03
    이라크 집 벽면에 있던 모든 것이 있었어요.
  • 4:03 - 4:07
    주방에서 나오는 모든 것은
    더욱 더 이라크에 있을 때와 똑같았죠.
  • 4:17 - 4:20
    제가 고등학교 졸업반 이었을 때
  • 4:20 - 4:25
    저희 형과 저의 눈앞에서 걸프전쟁이 일어났어요.
  • 4:26 - 4:28
    저희 어머니는 저희에게 말씀하셨죠.
  • 4:28 - 4:32
    "뉴욕에는 이라크 음식점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니?"
  • 4:32 - 4:40
    어머니가 말씀하고 싶으셨던 것은
    바로 미국에는 오일과 전쟁말고는
    이라크 문화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었어요.
  • 4:43 - 4:46
    또 다른 이라크 전쟁이 일어나려고 할 때
  • 4:46 - 4:51
    저는 어머니와 협업 할 수 있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 4:51 - 4:53
    이 작업이 바로 "적의 식당"입니다.
  • 4:54 - 4:59
    저희 어머니는 우리집의 전통요리를
    사람들에게 알려주었고
  • 4:59 - 5:02
    저는 서로 다른 사람들을 데리고 요리를 한 것이죠.
  • 5:02 - 5:03
    작게 공간을 만드세요
  • 5:04 - 5:06
    그 다음 여기에 있는 고기를 집어서
  • 5:06 - 5:08
    가운데에 넣어주세요.
  • 5:09 - 5:14
    "적의 식당"은 전쟁으로 만들어진
    우리가 알고 있는 이라크의 이미지와
  • 5:14 - 5:18
    정반대되는 이라크의 모습을 알려주죠.
  • 5:20 - 5:27
    저는 항상 2006년에
    학생들과 있었던 일을 말하곤 하죠.
  • 5:28 - 5:33
    학생들이 다니던 학교에서는 선생님들이
  • 5:33 - 5:38
    수업시간에 전쟁에 대해
    직접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을 금지했어요.
  • 5:39 - 5:44
    왜냐면 많은 학생들의 형제, 삼촌, 어머니, 아버지가
  • 5:44 - 5:47
    이라크에 파병을 가 있었기 때문이었어요.
  • 5:47 - 5:53
    이들에게 전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보는 것은 너무나 폭력적이어서
  • 5:53 - 5:55
    누구도 물어볼 생각을 할 수 없었던 것이죠.
  • 5:57 - 6:02
    현재 "적의 식당"은 이라크출신 요리사들로 구성된 푸드 트럭입니다.
  • 6:03 - 6:08
    부주방장과 서빙을 하는 사람들은
  • 6:08 - 6:10
    이라크전에 참전했던 미국인들이죠.
  • 6:10 - 6:12
    이 이야기는 이제 움직이며 계속되고 있죠.
  • 6:20 - 6:24
    저와 저의 작업실에서 선택한 색상의 조합은
  • 6:24 - 6:27
    마치 이 색상들이 인물들의 몸으로
    되돌아 가는 것 같은 느낌을 주죠.
  • 6:27 - 6:33
    이것을 표현하기 위해 정말 다양한
    종류의 재료들을 사용했어요.
  • 6:33 - 6:40
    아니스 티백의 포장지로
    "apkallu"의 노란색 계열의 옷을 구성했고
  • 6:40 - 6:43
    여기서 가장 마음에 드는 색은
  • 6:43 - 6:48
    이 주황색인데 이 주황색은
  • 6:48 - 6:52
    제가 어렸을 때 먹었던
    살구맛 젤리의 포장지 색깔과 똑같아요.
  • 6:52 - 6:55
    프룻 롤업(젤리과자)의 원조같은 거죠.
  • 7:01 - 7:03
    제대로 유령이 출몰하게 하기 위해서는
  • 7:03 - 7:07
    살아있었을 때와는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야 해요.
  • 7:11 - 7:15
    이 조각품은 중동 음식의 포장지를 사용했어요.
  • 7:15 - 7:20
    미국 국가안보법에 따르면 이라크에서
  • 7:20 - 7:24
    수입을 하는 것은 사실상 금지되었기 때문에
  • 7:24 - 7:29
    대추 시럽 통조림 하나에도
    "레바논 제품"이라고 표기 되었어요.
  • 7:29 - 7:32
    사실 이라크의 수도에서 만들어진 것이지만
  • 7:32 - 7:36
    전 세계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레바논으로 보내야 했죠.
  • 7:41 - 7:44
    오브제는 박물관에 있을 때 가치를 발하죠.
    왜냐면 그 오브제가 어디에서 왔는지
    말해주기 때문이에요.
  • 7:44 - 7:48
    하지만 대추 시럽은 실제로
    어디에서 왔는지 말해주지 않죠.
  • 7:48 - 7:52
    그렇기 때문에 이들이 유령이 되어 돌아왔을 때
  • 7:52 - 7:55
    덮어야하는 피부가 된 것이에요.
  • 8:01 - 8:06
    여기에는 대략 8천개가 넘는 오브제가 있어요.
  • 8:07 - 8:11
    9백개가 조금 넘는 것들은 저희가 제작한 것이고요.
  • 8:11 - 8:16
    이 프로젝트는 저와 저의 작업실보다
    더 오래 지속될거에요.
  • 8:18 - 8:19
    안녕
  • 8:20 - 8:21
    살롬
  • 8:23 - 8:24
    [어시스트] 어떻게 지내요?
  • 8:25 - 8:27
    [다같이 웃음]
  • 8:28 - 8:31
    [어시스트]
    제가 집에서 날개의 등뼈를 준비해 왔어요.
  • 8:34 - 8:36
    [RAKOWITZ]
    와, 이거 진짜 예쁘다, 데니스!
  • 8:38 - 8:44
    코로나 바이러스때문에 작업실은 문을 닫게 된 이후,
  • 8:44 - 8:50
    작업실 식구들이 괜찮은지 계속해서 확인했어요.
  • 8:50 - 8:54
    저는 그들이 작업을 계속하기를 원했어요.
  • 8:55 - 9:00
    제 어시스트들은 몇 주마다 한번씩 찾아와서
  • 9:00 - 9:03
    필요한 재료들을 가져갔어요.
  • 9:08 - 9:12
    --저는 지금 추모 흉상을 만들고 있어요.
  • 9:12 - 9:18
    --저는 원래 이라크 동부에서 온
    물건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 9:18 - 9:23
    이 사람은 메소포타미아 출신으로
    더 구체적으로는 카파제라는 지역에서 왔어요.
  • 9:25 - 9:30
    물리적으로 가까이 있기 힘든 이 시기에도
  • 9:30 - 9:33
    잃어 버린 오브제를 만들며
  • 9:33 - 9:35
    우리는 여전히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면서
  • 9:35 - 9:37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느낍니다.
  • 9:46 - 9:53
    제가 2015년 포스 플린트 프로젝트
    후보에 올랐을 무렵
  • 9:54 - 9:59
    ISIS는 니네베와 니므루드(고대 아시리아 도시)를
    공격했습니다.
  • 9:59 - 10:04
    "라마수(아시리아 신화에 나오는 수호신)"는
    거의 산산조각이 되었습니다.
  • 10:06 - 10:11
    제가 공공 공간을 배경으로
    작업하게 될 거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어요.
  • 10:11 - 10:13
    런던이라는 단상 위에서
  • 10:13 - 10:15
    제국의 중심에서 말이죠.
  • 10:15 - 10:20
    조금만 걸으면 런던 대영박물관이 있습니다.
  • 10:20 - 10:23
    수십 년 전에 제가 저희 어머니와
    함께 갔었던 바로 그곳에
  • 10:23 - 10:26
    몇 개의 "라마수"가 있어요.
  • 10:42 - 10:45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서 제의를 해왔어요.
  • 10:45 - 10:50
    이 작품의 관리인이 되어 줄 수 있을 것 같다고요.
  • 10:50 - 10:57
    나는 어떻게든 제국 박물관이 관리인 역할을 하는
    것을 반복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 10:58 - 11:03
    저의 작업이 이라크 박물관과 공유되기를 바랬죠.
  • 11:04 - 11:08
    그렇게 하면 살아있는 동안 어디에
    소속되는 가에 대한 문제를 안고 살게 되죠.
  • 11:10 - 11:12
    날개가 달린 디아스포라식 조각 작품이
  • 11:12 - 11:15
    두 가지 장소를 돌아다니 듯이
  • 11:15 - 11:18
    현재의 이라크인들이
  • 11:18 - 11:21
    특정한 장소가 없이
    살아가는 상황을 잘 표현해 주죠.
  • 11:24 - 11:28
    진정으로 탈식민지화가 되었다고 이야기하고 싶다면
  • 11:29 - 11:31
    보수와
  • 11:31 - 11:34
    책임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 11:34 - 11:38
    그러한 일들은 한 번도 이뤄진 적이 없어요.
Title:
Michael Rakowitz: Haunting the West | Art21 "Extended Play"
Description: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Art21
Proiect:
"Extended Play" series
Duration:
12:01

Korean subtitles

Versiuni Compare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