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subtitles

← Jack Whitten : 예술가의 삶

255번째 에피소드: 유명한 추상화가 Jack Whitten이 그의 예술가로서의 발전상을 시대별로 설명하고, 그의 지치지 않은 회화에서의 혁신을 있게함으로써 약 60년간의 작업을 이끌어온 그의 개인적인 철학에 대해서 논한다. "저는 제가 만들고 싶은 무엇이든 만들 수 있어요", "모든 것은 페인트의 유형성에 관한 것이죠". 그의 유작이 된 작품의 작업실에서, Whitten은 추상을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게 하기 위하여 일생을 바쳤다. 그는 이 인터뷰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영면에 들었다.

Get Embed Code
18 Langu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