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Got a YouTube account?

New: enable viewer-created translations and captions on your YouTube channel!

Korean subtitles

← Jack Whitten : 예술가의 삶

255번째 에피소드: 유명한 추상화가 Jack Whitten이 그의 예술가로서의 발전상을 시대별로 설명하고, 그의 지치지 않은 회화에서의 혁신을 있게함으로써 약 60년간의 작업을 이끌어온 그의 개인적인 철학에 대해서 논한다. "저는 제가 만들고 싶은 무엇이든 만들 수 있어요", "모든 것은 페인트의 유형성에 관한 것이죠". 그의 유작이 된 작품의 작업실에서, Whitten은 추상을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게 하기 위하여 일생을 바쳤다. 그는 이 인터뷰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영면에 들었다.

Get Embed Code
17 Languages

Showing Revision 2 created 06/17/2018 by Dahye Lee.

  1. [도구들을 연마하는 소리]

  2. ["Jack Whitten : 예술가의 삶"]
  3. 지금 저는 저의 손으로는 만지지 않는
    종류의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4. 이건 예술가의 팔레트 대용이죠
  5. 좋아요
  6. 이제 준비가 되었어요
  7. 이것 각각은 정보를 담고 있죠
  8. 하나하나에 압축되어 있어요
  9. 왜냐하면, 이건 현대 기술에서
    일어나는 일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이죠
  10. 정보의 단위인 'byte'에 대해서 들어봤을거에요
    Bits도 있죠 (역자 : 8Bits는 1byte와 같음)
  11. 그런거에요
  12. 저는 만들고 싶은 어떤것이든 만들 수 있어요
  13. 저는 묘사하는 화가가 아니에요
  14. 저는 아이디어를 만들어내거나,
    그림이 아이디어를 묘사하게끔 하지 않아요
  15. 그런건 하지 않아요
  16. 모든게 그림의 유형성에 관한 것이죠
  17. 저는 앨라배마주의 베쎄머에서 자랐어요
  18. 모든것이 구분되었죠 -
    버스같은 대중교통들이요
  19. 저는 그걸 미국의 아파르트헤이트
    (차별정책)이라고 불러요
  20. 저는 언제나 예술을 했어요
    제가 아이었을때부터 그림을 그렸죠
  21. 그렇지만 응원받지는 못했어요
  22. 예술은 취미로서는 좋지만,
    생계를 이어나가기는 어렵다는 논리였죠
  23. 운이 좋게도, 저는 좋은 점수로 졸업했어요
  24. 그리고 터스키기 대학교에 진학했어요
  25. 미공군과 조종사들의 담당의가
    되는것이 저의 생각이었죠
  26. 마음속 한구석에는 저는
    예술가라는 생각이 계속 있었어요
  27. 그게 제가 하고 싶은 일이었죠,
    저는 예술 작업을 하고 싶었어요
  28. 터스키기 대학교에는 예술 관련
    프로그램이 없었어요
  29. 그래서 저는 예술을 공부하기 위해 터스키기를
    떠나 사우던 대학교로 갔습니다
  30. 그리고 잠시동안은 괜찮았어요
  31. 그런데 저는 정치적인 시위에 연루되었어요
  32. 우리는 Baton Rouge부터 시의
    오피스빌딩으로 향하는
  33. 대규모 민권 행진을 조직했습니다
  34. 제가 경험한 그 행진이, 저를
    사우던대학교에서 내쫓았어요
  35. 잔인하고 격렬하게 바뀌어버린
    그 행진 이후로
  36. 저는 정치적으로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37. 1960년의 가을에, 저는 뉴올리언즈에서
    Cooper Union에서 시험을 보기 위해서
  38. 그레이하운드 버스에 탑승했어요
  39. 그리고 저는 입학허가를 받았습니다
  40. 저는 회화를 공부했습니다
  41. 공부는 마음에 들었고, 학비도 무료였죠
  42. 뉴욕으로 왔을 때, 제가 만난 사람들은
  43. Romare Bearden,
  44. Norman Lewis,
  45. 그리고 Jacob Lawrence 였어요
  46. 그리고 1960년대 뉴욕에서는,
    장이 열려있었어요
  47. Bill de Kooning이 당신에게 말을 걸기도 하죠!
  48. 저는 양 극단의 입장 모두에서
    대화를 나누었어요,
  49. 저는 흑인, 백인 또는 어떤 인종이든
    이에 대한 구분을 두지 않아요
  50. 저는 정말 그러지 않죠
  51. 만약에 그들이 정보를 가지고있고
    저의 본능이 저에게 이렇게 말한다면,
  52. "이봐, 너는 저 사람을 만나봐야해"
  53. "너는 저들이 뭘 하는지 알아봐야 할거야"
    "너는 이런것들을 이해해야 해"
  54. 저는 그들에게 다가갔어요
  55. 젊은 예술가는 반응할만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56. 저에게 처음으로 영향을 준 작가는
    Arshile Gorky입니다
  57. 누구든 혼자서 완벽하기는 어렵죠!
  58. 그게 저에게 처음으로 영향을 주었어요
  59. 초기 초현실주의,
  60. 구상적인 인상주의
  61. 60년대가 끝나갈 때쯤에야
    저는 급격한 변화를 만들었죠
  62. 페인트의 물질성으로서
    관념적인 생각들에 다가간거에요
  63. 저는 연속되는 색상들을 제거했어요
  64. 아크릴 물감으로 모든걸 바꾸었지요
  65. 스튜디오를 재구성했어요
  66. 그림에 대한 저의 생각도 재구성했죠
  67. 저는 도구를 만들었어요
  68. 그걸 "개발자"라고 불렀어요
  69. 그 도구로,
  70. 저는 많은 양의 아크릴 페인트를
    캔버스 표면 위로 옮길 수 있었어요
  71. 저는 그걸 "slab" 그림이라고 부릅니다
    S-L-A-B
  72. 그건 slab(평판)이 되죠
  73. 저는 그림이 하나의 선으로 존재하기를 바랐어요
  74. 하나의 몸짓, 3초
  75. 그게 제가 거대한 도구를 만든 이유입니다
  76. 저는 10년간 저 드로잉 판에서 일했어요
  77. 10년이 흘렀고, 저는 늙었죠
  78. 더이상 저 작업을 할 수는 없어요
  79. 몸이 저런 종류의 학대를 감당하지
    못하는 시기가 옵니다
  80. 사실 학대이기는 했죠
  81. slab은 저를 tesserae(모자이크 방식)으로
    이끌어주었어요
  82. tesserae는 큰 아크릴 판으로부터
    잘려진 아크릴 조각이죠
  83. 저의 관심은, 물론 어떻게 빛을 조종하기 위해
    그것을 사용할 수 있느냐에요
  84. 이 조각들을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서
  85. 저는 빛을 조종할 수 있어요
  86. 어떻게 변하는지가 보이나요?
  87. 저 그림은 아주 많은 고통으로부터 만들어졌어요
  88. 저는 저 그림을 시작하고나서
    아주 중한 병에 걸리고 말았죠
  89. 한달이나 입원해야 했어요
  90. 저를 완전히 녹다운 시켜버렸죠
  91. 그리고 저 그림이 제 방식으로의 반격이었어요
  92. [웃음]
  93. 저는 저게 저를 이기는 꼴을 볼 수 없었거든요
    무슨 뜻인지 아시겠죠?
  94. 이건 "Black Monoliths"중의 하나에요
  95. "여섯개의 특이한 현 : 척 베리를 위하여"
    라고 불립니다
  96. 그리고 그 제목은
  97. 이상한 행동을 하곤하는 척베리를
    아는 사람들로부터 비롯되었어요
  98. 그렇지만 "Black Monolith"는 제가
    수년간 해온 시리즈 입니다
  99. 80년대 초기에 시작했죠
  100. 흑인들은 사회에 많은 기여를 해왔어요
  101. 그래서 저는 그들을 기리기 위해
    이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102. 그리고 저는 그 사람들 각각의
    본질을 표현해야 한다는 걸 알게되었습니다
  103. 그 사람이 하나의 상징이 되는거에요
  104. 그리고 저는 그걸 페인트로 표현하는 거죠
  105. 저는 굉장히 평균적인 남자로서
    기억되고 싶어요
  106. 혼자인 시간이 꽤 오래되긴 했지만요
  107. [웃음]
  108. 열심히 일한 노동자이고
    그것 외에도...
  109. Count Basie에게 그 질문을 한적이 있어요
  110. "나는 그냥 소년 중의 하나로 죽고싶소"
    라고 말하더군요
  111. 그건 제가 언제나 존경해왔던
    겸손함의 일종이었어요
  112. 대단하거나 화려하지 않은,
    그냥 소년들 중의 하나..
  113. 마음에 들어요
  114. [양자의 벽 8 (화가로서의 첫사랑,
    Arshile Gorky를 위하여)]
  115. [Jack Whitten (1939-2018), 추모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