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라울 데 니에베스 & 콜린 셀프의 하모니 | Art21 "뉴욕 클로즈업"

  • 0:01 - 0:03
    (타악기 소리)
  • 0:10 - 0:12
    (연기자의 노래)
  • 0:19 - 0:21
    [라울 데 니에베스]
    뉴욕으로 이사와,
  • 0:21 - 0:24
    이곳 '더 키친'에 와서 제작과정을
    보려고 왔던 것이 기억이 납니다
  • 0:24 - 0:27
    그리고 우리의 작품이 여기서
    만들어지고 있죠.
  • 0:27 - 0:28
    ["뉴욕 클로즈업"]
  • 0:28 - 0:30
    더 이상 꿈이 아닌 거죠!
  • 0:33 - 0:36
    [콜린 셀프] 진짜 오페라를 만드는
    첫 번째 시도입니다.
  • 0:38 - 0:41
    ["라울 데 니에베스와 콜리 셀프의 하모니"]
  • 0:42 - 0:44
    (일제히 비명)
  • 0:44 - 0:46
    [데 니에베스] 저는 개 역할이에요
  • 0:46 - 0:47
    [셀프] 저는 할머니 역할이죠.
  • 0:48 - 0:50
    [데 니에베스] 할머니들은 가장 현명해요.
  • 0:51 - 0:52
    [웃는 셀프]
  • 0:52 - 0:53
    [데 니에베스] 현명하죠.
  • 0:53 - 0:55
    [셀프] 글쎄요, 제가 볼 땐
    개가 제일 현명한 것 같아요.
  • 0:55 - 0:58
    [데 니에베스] 글쎄요, 사실 개랑 할머니는
    같은 사람이에요
  • 0:58 - 0:59
    [셀프] 그 둘은 같은 사람이죠.
  • 1:03 - 1:05
    [데 니에베스] --제가 손이나 다른 무언가를
    건네는 것처럼 말이죠
  • 1:06 - 1:09
    --서로 손이나 다른 무엇을 접촉하지
    않은 것처럼 말이죠
  • 1:10 - 1:12
    --우린 서로 너무 멀리 있어요
  • 1:13 - 1:15
    (서로 울부짖음)
  • 1:20 - 1:21
    [데 니에베스]
    --진짜 좋았던 것 같아
  • 1:21 - 1:22
    [셀프]
    --맞아
  • 1:22 - 1:24
    (함께 웃음)
  • 1:24 - 1:25
    [데 니에베스]
    --너 완전 미쳤어
  • 1:26 - 1:27
    [셀프]
    --좋은데.
  • 1:27 - 1:30
    --우리 완전 잘 맞아
  • 1:30 - 1:35
    [데 니베에스] 콜린과 저는 쇼를
    맡아 달라는 제의를 받고 알게 됐어요
  • 1:37 - 1:38
    [셀프] 제가 막 뉴욕에 왔을 때였고,
  • 1:38 - 1:43
    그저 공동체 의식을 느낄 수
    있을만한 곳을 찾아다녔던 것 같아요
  • 1:43 - 1:44
    (함께 소리 지름)
  • 1:44 - 1:48
    [데 니에베스] 저는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지 얼마 되지 않았었고,
  • 1:48 - 1:55
    음악은 제 힘든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첫 번째 탈출구였어요
  • 1:58 - 2:01
    그게 제가 저의 첫 밴드인,
    하리보를 시작할 때였죠.
  • 2:01 - 2:07
    우리는 이 쇼에 소음을 이용한
    음경을 만들려고 했었죠
  • 2:08 - 2:10
    콜린은 저희 보다 먼저 공연을 시작했죠
  • 2:10 - 2:14
    콜린이 막 몸부림치던
    모습이 기억이 나네요
  • 2:14 - 2:18
    [셀프] 다른 사람이
    공연을 할 때 보고서 이러는 거죠,
  • 2:18 - 2:21
    "이런, 나랑 비슷한 사람이다!"
  • 2:21 - 2:25
    [데 니에베스] 한번도
    저 혼자였던 게 아니었죠
  • 2:25 - 2:27
    항상 함께였던 거에요
  • 2:27 - 2:28
    [셀프] 우리, 우리, 우리 우리 말이죠
  • 2:30 - 2:34
    [데 니에베스] 친구들은 저에게 어떻게
    받고 줄 수 있는지를 가르쳐줘요.
  • 2:35 - 2:39
    우리가 서로에게 주는
    자그마한 도움이 없다면,
  • 2:39 - 2:43
    평범한 삶을 지속하기란
    정말 어려울 거에요.
  • 2:43 - 2:44
    [데 니에베스]
    --제대로다!
  • 2:45 - 2:47
    제 친구가 제 삶의 지침이죠.
  • 2:47 - 2:51
    [셀프]
    --동그랗게 서봅시다.
  • 2:52 - 2:53
    (배우들 노래)
  • 3:00 - 3:03
    이곳에 들어온 사람들의 대다수는
  • 3:03 - 3:07
    제가 이끌고 있는 현재 진행 중인
    합창 연습에 참여하고 있어요
  • 3:10 - 3:13
    (노래하는 셀프)
    --이 공간의 열기를 높여봐요.
  • 3:15 - 3:21
    그저 사람들이 한데 모여 함께 노래하면
    어떨 지를 생각하며 시작했어요
  • 3:21 - 3:23
    이를 통해 무엇을 얻을 수 있을까
    하는 것 말이죠
  • 3:23 - 3:27
    제 예상과는 다르게
    정말 강력한 무언가를 느꼈어요.
  • 3:30 - 3:33
    [데 니에베스] 개인적 경험이 작품을
    만들어가는 데 정말 도움이 많이 됩니다
  • 3:34 - 3:39
    멕시코에서, 우린 현대 미술을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어요.
  • 3:41 - 3:45
    그래서 항상 의상과 소품을 통해서
  • 3:45 - 3:49
    이러한 캐릭터를 묘사하는
    길거리 예술가와
  • 3:49 - 3:52
    즉흥적인 길거리 공연을 찾아보곤 했죠
  • 3:53 - 3:58
    공연은 예술에 대한 실험을 하는 데
    하나의 커다란 공간을 열어줬어요.
  • 4:01 - 4:07
    세트와 의상들은
    무에서 창조 된 것들이에요.
  • 4:07 - 4:10
    우린 언제나 이렇게 웅장한 문을 원했죠
  • 4:11 - 4:15
    MFTA와 같은
    비영리단체의 도움을 통해,
  • 4:15 - 4:18
    이런 값진 것들을 얻을 수 있었죠.
  • 4:18 - 4:21
    이 외의 모든 것들은
    열정으로 이루어진 것이죠
  • 4:25 - 4:28
    [셀프] 작품 "바보"는 그 자체로
    그들이 여정을 끝낼 때까지
  • 4:28 - 4:30
    이러한 발견의 과정이
    처음 시작했던 곳으로 되돌아온다는
  • 4:32 - 4:35
    깨달음에 대한 묘사인 것입니다.
  • 4:37 - 4:38
    (관중의 박수)
  • 4:38 - 4:41
    (현악기 연주 및 노래 공연)
  • 4:56 - 4:58
    [데 니에베스] 무대 위의
    모든 배역은 바보들입니다.
  • 4:58 - 5:00
    아이와, 엄마를 포함해서
  • 5:01 - 5:04
    뒤에 숨겨진 바보들,
  • 5:05 - 5:07
    할머니와 개 모두가 말이죠.
  • 5:08 - 5:09
    (소리 지름)
  • 5:13 - 5:17
    기본적으로, 모든 배역들은
    다른 것들을 봅니다
  • 5:19 - 5:20
  • 5:20 - 5:24
  • 5:24 - 5:30
  • 5:31 - 5:33
Title:
라울 데 니에베스 & 콜린 셀프의 하모니 | Art21 "뉴욕 클로즈업"
Description: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Art21
Project:
"New York Close Up" series
Duration:
06:07

Korean subtitles

Revisions Compare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