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subtitles

← 카라 워커: "어떤 정묘함, 또는 경이로운 슈가 베이비" | ART21 "Exclusive"

Get Embed Code
11 Languages

Showing Revision 38 created 04/21/2019 by Hye Moon.

  1. 카라 워커: "어떤 정묘함, 또는 경이로운 슈가 베이비"
  2. [워커] "카라 워커의 작품은 역사를 다룬다..."
  3. [도미노 설탕 공장, 브루클릭, 뉴욕]
  4. 이런 식의 표현 말이죠,
  5. "카라 워커는 역사를 다룬다"
  6. 그 속에는 우리 역사와
  7. 인종차별의 문제를 해결해 줄
  8. 영웅에 대한 소망이 담겨있죠
  9. 전 제 작품이 그렇게 효과적으로 역사를
  10. 다룬다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11. 제 작품은 오히려
  12. 역사에 포섭되었다고 봐야겠죠 [웃음]
  13. 사로잡혔다고나 할까요
  14. 좋아요, 이제...
  15. 뒤부터 시작해서 앞으로요
  16. 뒤에서부터...
  17. 배치도를 보면...
  18. 14, 24, 34, 44
  19. 됐어요
  20. [워커] '크리에이티브 타임'의
    디렉터 네이토 톰슨이
  21. "카라, 여길 꼭 봐야해요," 라고 하더군요
  22. "당밀로 가득찬 곳이에요"
  23. 벽에도 당밀이 발려있고
  24. 서까래에도 당밀 천지죠
  25. 당밀 덩어리가 15m 위에도
    매달려있죠
  26. 모두 정제 과정에서 나온
    찌꺼기들이에요
  27. 설탕 산업의 대성당 같은 곳이었죠
  28. 설탕이란 한 가공품을
    위한 대성당이요
  29. 이번 프로젝트는 전시 일정이
  30. 끝나는 대로 이곳이 철거될 거란
  31. 이해 하에 계획되었죠
  32. 저는 이 공장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33. 설탕 공정 과정에 대해
    공부해야 했었죠
  34. 설탕은 사탕수수에서 오죠
  35. 사탕수수는 열대 기후에서 자라요
  36. 예나 지금이나 사탕수수를
    재배하는 건 노예들이죠
  37. 제대로 된 임금을 못 받는 사람들,
    아마도 어린아이들이겠죠
  38. 정말 흥미롭고도 기나긴 역사죠
  39. 자유 연상되는 아이디어를
    기록하기 시작했어요
  40. 설탕에서 시작해 당밀로 넘어갔죠
  41. 당밀은 설탕 공정에서 나오는
  42. 부산물이에요
  43. 다른 부산물이
    뭐가 있을까 생각했죠
  44. 끝에 다다라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45. "폐허야!"
  46. 이런 생각이 들었죠,
  47. "폐허가 돼버린 유적지야"
  48. 그렇다고 그냥 폐허를 만들 수도
    없는 노릇이었죠
  49. 설탕의 역사에 관한
  50. 책을 읽던 중에
  51. 당대인들이 쓰던
    어떤 표현이 눈에 띄었죠
  52. "슈가 서틀티"
  53. 그 용어가 맘에 쏙 들었어요
  54. 여기서 "서틀티"는
  55. 설탕 반죽으로 만든
  56. 정교한 당과 제품으로
  57. 마지펜, 과일, 견과류로
    만들어졌죠
  58. 서틀티는 왕족을 묘사하는 데 쓰였고
  59. 그걸 먹을 수 있는 것도 오직
  60. 왕족, 귀족, 성직자뿐이었어요
  61. 정묘함을 뜻하는 서틀티를 통해서
  62. 그 자체가 권력이자
  63. 권력을 상징하며
    또, 다양한 주제를
  64. 품을 수 있는 대상을
  65. 창조할 기회였어요
  66. [워커] 와우!
  67. 이 작품에 끌어오고 싶은
  68. 다양한 아이디어가
  69. 너무도 많아서 씨름했었죠
  70. 이것만으로는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게 있나요?
  71.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웃음]
  72. 나도 이런 게 처음이라서 [웃음]
  73. 나라고 별달리 좋은
  74. 의견이 있는 게 아녜요
  75. 폐허가 된 유적지에서
    서틀티까지 이르니
  76.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죠
  77. 어떤 모습의 대상일까,
  78. 어떤 포즈를 취하고 있을까 등등
  79. 한 걸음 물러서니
  80. 번쩍! 아이디어가 떠올랐죠
  81. "그렇다면 스핑크스는 어떨까?"
  82. 스핑크스는 띄지 않게
    절묘하잖아요 [웃음]
  83. 대표적인 이집트 문명에 속해
  84. 사랑받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85. 스핑크스는 새로운 세계를
    상징하죠
  86. 조각 작품을 한다는 거에 대한
    불안이 컸어요
  87. 내가 잘하는 분야에서 가장
  88. 멀리 떨어진 분야였기 때문에
  89. 조각 과정에서
    멀찍이 떨어져 있었죠
  90. 클레이 모델에서부터 시작했어요
  91. 그다음 스캔하고 디지털화해서
  92. 조각 로봇들이 읽을 수 있는
    파일로 만들었죠
  93. 계속해서 층층이 겹치는 거죠
  94. 흔히들 조각가는 덩어리에서
  95. [마이클 페라리-폰타나, 조각가]
  96. 인물을 해방시키는 거라 하죠
  97. 저희는 보 와이어를 가지고서
  98. 우리가 원하는
    곡률을 만들기 위해서
  99. 다양한 각도에서 표면 위로
    보 와아이를 움직였죠
  100. 로봇을 이용해 깎아내는 기술이
    아무리 대단하다 한들
  101. 직접 손으로 하는 일은
    꼭 필요해요
  102. 단순히 손을 쓰는 걸 넘어서-
  103. 손을 쓰는 게 다가 아니죠
  104. 어떻게 손을 움직일지
    계산이 필요하죠
  105. [에릭 헤이건]
    첫 테스트를 앞두고 있어요
  106. 확인해야 할 것들이
    아직 많은 단계죠
  107. 규모가 작은 테스트는
    해본 적이 많죠
  108. 12인치 정도 되는 크기요
  109. [에릭 헤이건, 설탕 예술가]
  110. 하지만 5피트 크기는 처음이에요
  111. 액상과당, 설탕, 물을 섞은
  112. 혼합물이에요
  113. 카라멜이나 롤리팝을 만들 때
  114. 쓰이는 것들이죠
  115. 화씨 265에서 290도까지
  116. 보글보글 끓여줘요
  117. 그리고 고무로 만든
    거푸집에 부어서
  118. 모양을 굳히죠
  119. 나중에 거푸집에서 제거하면
  120. 스핑크스와 비슷하게
    설탕과 물이 섞인
  121. 혼합물에 뒤덮여 있겠죠
  122. [워커] 무게 22kg 설탕 한 포대가
  123. 심리 상담 치유 효과가 있다면
  124. 거기에 몇 리터의 물을
  125. 같이 섞어보세요
  126. 굉장히 재미난답니다
  127. 유치원 때 이후로 예술을 하면서
    그렇게 재미있던 건
  128. 처음이에요
  129. 제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은
  130. 변화에 민감하고 시간에 영향을 받는
    그런 재료로
  131. 작품을 만드는 게
  132. 꽤 중요했어요
  133. 그런 곳에서 전시를 열 수 있는 게
  134. 얼마나 큰 영광인지 알고 있어요
  135. 저 말고도 그곳에서
  136. 전시를 기획할만한
    수많은 다른 예술가들이
  137. 있으니까요
  138. 이 작은 조각상들이 녹아서
  139. 설탕물이 뚝뚝 떨어지는 게 맘에들어요
  140. 전시 장소인 도미노 설탕 공장의
  141. 내부와 닮아있죠
  142. 공장 벽에도 여전히
    부산물이 흘러요
  143. 거기서 당밀이
    만들어지고 있어서
  144. 마치 달콤한 눈물을
    흘리는 것 같죠
  145. 스핑크스인 "매미"는
  146. 몸을 굽힌 저자세를 취하고 있죠
  147. 마치 애원하는 듯한 몸짓처럼요
  148. 하지만 착취당하거나
  149. 만족감을 느끼거나
  150. 모욕을 당하려고
    그러는 게 아녜요
  151. 허락하지 않는
    자세일 뿐이죠
  152. 도시를 돌보는
  153. 무성의 상징물을
    만들고 싶지 않았어요
  154. 그녀의 존재가 강렬한 건
  155. 아이코닉하기 때문이죠
  156. 엄청나게 거대하고도 예상을 뛰어넘죠
  157. 제 의도가 잘 구현되었다면
  158. 관람객들의 기대를
    하나씩 배반시켜가며
  159. 그녀는 더욱 강렬해질 거예요
  160. 지나간 일을 되돌아보는 건 중요해요
  161. 우린 잘 그러려고 하지 않죠
  162. 되돌이켜 보다 보면 우울증이나
  163. 정체 상태로 빠지기도 하니까요
  164. 별로 좋지 않죠
  165. 하지만 깊이 있게 역사적 연결고리를
  166. 느끼지 못한 채
    앞으로만 향한다는 것도
  167. 마냥 좋은 건 아니에요
  168. Translated into Korean by
    Hye M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