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뉴요커"지의 상징적 표지 이면에 담긴 이야기들

  • 0:01 - 0:03
    24년 전, 저는
  • 0:03 - 0:04
    이제 다소 지루하다 평가되기 시작한
  • 0:04 - 0:06
    '뉴요커'지의 아트 디렉터로
  • 0:06 - 0:10
    새로 활기를 불어넣고
  • 0:10 - 0:14
    또 새로운 작가들을 불러 모아
  • 0:14 - 0:17
    이 잡지사를 고루한 상아탑 이미지에서
  • 0:17 - 0:21
    시대와 교감하는 이미지로
  • 0:21 - 0:25
    탈바꿈시키도록 영입됐습니다.
  • 0:25 - 0:27
    이건 저한테 정말 딱맞는 일이었는데
  • 0:27 - 0:31
    왜냐하면 저는 어떻게 이미지가,
    그러니까 단순한 그림이
  • 0:31 - 0:34
    우리가 매일 겪는
    이미지의 홍수를 꿰뚫고
  • 0:34 - 0:38
    독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지에
    늘 사로잡혀 있었기 때문이죠.
  • 0:38 - 0:41
    그게 어떻게
  • 0:41 - 0:44
    그 수많은 단어로도 할 수 없는
    방식으로 어느 순간을 포착하고
  • 0:44 - 0:51
    사회적 트렌드나 복잡한 사건을
    눈앞에 드러낼 수 있는지
  • 0:51 - 0:56
    어떻게 핵심만 남겨 한 컷의 만화로
    바꾸어 버리는지 말이죠.
  • 0:56 - 0:58
    그래서 저는 도서관으로 가
  • 0:58 - 1:03
    리 어빈이 1925에 그린
    첫 호의 표지 그림을 봤습니다.
  • 1:03 - 1:08
    어떤 멋쟁이 신사가 단안경을 통해
    나비를 바라보는 그림.
  • 1:09 - 1:12
    '유스테스 틸리'라고 부르죠.
  • 1:12 - 1:16
    그리곤 깨달았는데
    이 잡지가 심층 탐사와
  • 1:16 - 1:21
    긴 보고서형 기사로 이름이 나면서
  • 1:21 - 1:25
    그 과정에서 유머를
    어느 정도 잃어버렸구나.
  • 1:25 - 1:29
    왜냐하면 유스테스 틸리는 지금이야
    종종 거만한 멋쟁이로 비쳐지지만
  • 1:29 - 1:32
    사실 1925년에
  • 1:32 - 1:36
    리 어빈이 처음으로
    그 그림을 그렸을 땐
  • 1:36 - 1:39
    그 시기의 젊은이들
    요동치는 20년대 광란의 신여성들에게
  • 1:39 - 1:41
    즐거움을 안겨주기 위해
  • 1:41 - 1:44
    잡지의 코믹한 부분으로
    그걸 그렸거든요.
  • 1:45 - 1:46
    그리고 도서관에서
  • 1:46 - 1:51
    저는 대공황 시기의
    시대적 분위기를 잘 표착한
  • 1:51 - 1:54
    그림도 찾았습니다.
  • 1:54 - 1:58
    그 그림은 단지 사람들이
    어떻게 옷을 입고,
  • 1:58 - 2:00
    그들의 차가 어떻게 생겼는지만
    보여준 게 아니라
  • 2:00 - 2:03
    무엇이 그들을 즐겁게 만들었고
  • 2:03 - 2:05
    그들에게 어떤 편견이 있었는지도
    보여줬습니다.
  • 2:05 - 2:08
    실제로 여러분들은
  • 2:08 - 2:11
    30년대의 삶이 어떠했을지
    느낄 수도 있을 거고요.
  • 2:12 - 2:15
    그래서 저는 이 시대의 작가들에게
  • 2:15 - 2:18
    여기 애드리안 토민같은 분들에게
    부탁을 했습니다.
  • 2:18 - 2:21
    저는 종종 서사적 작가들 그러니까
  • 2:21 - 2:23
    만화가나 어린이책 저자들에게 부탁해
  • 2:23 - 2:27
    예를 들어 지하철에 앉아 있으면
    어떤 느낌인지 혹은
  • 2:27 - 2:29
    발렌타인 데이가 어떤 느낌일지
  • 2:29 - 2:31
    주제를 제시했죠.
  • 2:31 - 2:33
    그랬더니 스케치를 보내더군요.
  • 2:33 - 2:37
    그리고 이들 스케치를 편집자
  • 2:37 - 2:39
    데이빗 렘닉이 승인하면
  • 2:39 - 2:41
    표지에 나갑니다.
  • 2:41 - 2:43
    저는 이런 이미지가 여러분들에게
  • 2:43 - 2:49
    어떻게 생각해야 할 지 알려주지 않는
    그 방식이 너무 좋습니다.
  • 2:49 - 2:51
    그래도 여러분들을 생각하게 만들죠.
  • 2:51 - 2:55
    왜냐하면 작가들이 실제
  • 2:55 - 2:57
    이건 거의 하나의 퍼즐이라
  • 2:57 - 2:59
    작가들이 점을 그려 놓으면
  • 2:59 - 3:02
    독자인 여러분들이
    그 그림을 완성해야 하는 거죠.
  • 3:02 - 3:06
    그래서 이 왼쪽의
    애니타 쿤쯔가 그린 그림이나
  • 3:06 - 3:09
    오른쪽의 토머 하누카가
    그린 그림을 이해하려면
  • 3:09 - 3:12
    여러분들은 틀린 그림 찾기를
    해야 합니다.
  • 3:12 - 3:15
    그리고 이건 뭐랄까 ...
  • 3:16 - 3:19
    고정관념을 비틂으로써
  • 3:19 - 3:25
    어떻게 독자와 교감하고
  • 3:25 - 3:30
    이들 이미지가 실제로
    어떻게 포착하는지
  • 3:30 - 3:32
    살펴보는 건 정말 흥미롭습니다.
  • 3:32 - 3:33
    하지만 여러분이 이걸 다 파악하면
  • 3:33 - 3:37
    그건 여러분의 머리속에 있는
    고정관념을 재배열하죠.
  • 3:38 - 3:41
    하지만 이미지가 사람들에게 굳이
    뭔가를 보여줄 필요는 없습니다.
  • 3:41 - 3:43
    때로는 그냥 느낌일 수도 있거든요.
  • 3:43 - 3:45
    9/11이 있고 난 바로 직후
  • 3:46 - 3:49
    저는 기로에 서 있었습니다.
  • 3:49 - 3:50
    다른 모든 사람들처럼
  • 3:50 - 3:55
    저희가 겪고 있는 일들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정말 모르겠더라고요.
  • 3:55 - 4:01
    아무런 이미지도 없어야만
    이 순간을 표현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 4:01 - 4:03
    그래서 저는 그냥 표지를 검게
    두려고 했습니다,
  • 4:03 - 4:05
    표지가 없는 것 처럼 말이죠.
  • 4:05 - 4:09
    그걸 제 남편 만화가
    아트 스피겔만에게 말해
  • 4:09 - 4:13
    그렇게 했으면 한다고 의견을 물었더니
  • 4:13 - 4:15
    그러더군요. "아, 그냥
    검은 표지로 할 거면
  • 4:15 - 4:19
    쌍둥이 빌딩을
    그냥 윤곽으로 넣는 건 어때,
  • 4:19 - 4:21
    검은 바탕에 검은색으로?"
  • 4:21 - 4:22
    제가 앉아서 이걸 그렸는데
  • 4:22 - 4:24
    그 그림을 보자마자
  • 4:25 - 4:26
    제 등줄기를 따라
    전율이 느껴지더라고요.
  • 4:26 - 4:28
    제가 깨달은 거죠.
  • 4:29 - 4:32
    이미지를 거부함으로써
  • 4:32 - 4:37
    상실감, 애도
  • 4:37 - 4:39
    부재 등을
  • 4:39 - 4:40
    포착할 수 있다는 걸요.
  • 4:42 - 4:46
    이 과정에서 제가 깨달은 건
    그러니까 때로 어떤 그림은
  • 4:46 - 4:52
    거기에 담기지 않은 걸 통해
    가장 많은 걸 얘기한다는
  • 4:52 - 4:55
    아주 심오한 의미였습니다.
  • 4:56 - 4:59
    단순한 그림이
    엄청난 의미를 드러낼 수도 있죠.
  • 4:59 - 5:03
    밥 스타아크가 그린 이 그림은
  • 5:03 - 5:07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이 된
    직후 표지에 실었는데
  • 5:08 - 5:11
    역사적 순간을 담았습니다.
  • 5:11 - 5:14
    이런 건 정말 계획할 수 없는 게
  • 5:14 - 5:15
    그렇게 하려면 작가들에게
  • 5:15 - 5:21
    이런 사건이 일어날 때
    저희가 느끼는 감정을
  • 5:21 - 5:23
    직접 경험하게 해야 하기 때문이죠.
  • 5:23 - 5:27
    그래서 지난 2016년 11월
  • 5:27 - 5:30
    그러니까 작년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 5:30 - 5:33
    저희가 표지에 실을 수 있었던
    유일한 그림은 이거였는데
  • 5:33 - 5:37
    모두가 투표한 그 주
    가판에 배포됐습니다.
  • 5:37 - 5:38
    (웃음)
  • 5:38 - 5:41
    대통령 선거 결과가 공표되면
  • 5:41 - 5:42
    (웃음)
  • 5:42 - 5:45
    어떤 사람들은 이렇게 느낄 것임을
    저흰 알았거든요.
  • 5:46 - 5:49
    그리고 실제 결과가 발표되고
  • 5:51 - 5:52
    저흰 정말 어안이 벙벙했고
  • 5:52 - 5:58
    밥 스타아크가 다시 보내준 이 그림은
  • 5:59 - 6:02
    정말 뭔가가 한 방
    빵 치는 느낌이었습니다.
  • 6:02 - 6:04
    그리고 또 다시
  • 6:04 - 6:10
    저흰 앞으로 뭐가 올지
    전혀 알 수는 없었지만
  • 6:10 - 6:13
    그래서 어떻게 앞으로 가야할지
    전혀 알지 못하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 6:13 - 6:14
    그래도 우린 앞으로 나아가고
  • 6:14 - 6:20
    도날드 트럼프가 당선된 다음
    표지에 실은 그림이 이건데
  • 6:20 - 6:24
    전 미국에서 벌어진 "여성의 행진"에
  • 6:24 - 6:25
    맞췄던 겁니다.
  • 6:26 - 6:28
    지난 24년 동안
  • 6:28 - 6:33
    한 주 또 한 주 1,000 장이 넘는
    그림이 표지가 되는 걸 보면서
  • 6:33 - 6:35
    어느 게 제일 마음에 드는지
    종종 혼자 묻곤 하는데
  • 6:35 - 6:37
    어느 하나를 꼽을 수 없는 게
  • 6:37 - 6:43
    제가 제일 자랑스러운 게 바로
    모든 그림이 얼마나
  • 6:43 - 6:44
    서로 다르냐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6:44 - 6:48
    모두 다 저희에게 작품을 투고해준
  • 6:48 - 6:51
    작가들의 재능과 다양성 덕택이죠.
  • 6:52 - 6:53
    이제 지금, 음
  • 6:53 - 6:55
    그러니까 지금
    저희를 소유한 건 러시아라
  • 6:55 - 6:56
    그래서
  • 6:57 - 6:58
    (웃음)
  • 6:58 - 7:00
    배리 블릿이 여기 그린 그림에선
  • 7:00 - 7:06
    유스타스가
    유스타스 블라디미로비치 틸리가 됐고
  • 7:06 - 7:11
    나비는 다름 아닌
    어리둥절해 하는 도날드 트럼프로
  • 7:11 - 7:12
    그는 날개를 퍼덕이며
  • 7:12 - 7:16
    나비효과를 어떻게 통제할지
    파악하느라 애쓰고 있죠.
  • 7:16 - 7:22
    1925년 리 얼빈이 그린
    그 유명한 로고는
  • 7:22 - 7:23
    이젠 키릴 문자가 됐네요.
  • 7:24 - 7:28
    그래서 지금 이 순간
    저를 가장 흥분시키는 게 뭐냐면
  • 7:28 - 7:31
    바로 ...
  • 7:32 - 7:37
    언론의 자유가 민주주의에
    필수불가결한 방식입니다.
  • 7:37 - 7:40
    우스꽝스러운 것들에게 쏟아지는
    찬사에서 볼 수 있듯
  • 7:40 - 7:45
    저희 작가들은 세상 돌아가는 일을
  • 7:45 - 7:47
    먹물과 수채화물감으로 무장한
  • 7:48 - 7:53
    화가들만이 포착할 수 있는 방식으로
  • 7:53 - 7:59
    드러내고 문화적 대화에 참여합니다.
  • 7:59 - 8:04
    그렇게 해서 작가들은 문화의
    한 중심에 서게 되고
  • 8:04 - 8:06
    제 생각에 또한 그곳이 바로
    그들에게 적당한 자리죠.
  • 8:07 - 8:10
    왜냐하면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건 좋은 만화이기 때문입니다.
  • 8:10 - 8:12
    감사합니다.
  • 8:12 - 8:16
    (박수)
Title:
"뉴요커"지의 상징적 표지 이면에 담긴 이야기들
Speaker:
프랑소와 물리(Françoise Mouly)
Description:

"뉴요커"지의 아트 디렉터 프랑소와즈 물리를 만나보시죠. 그녀는 지난 24년간 9/11 직후의 검은 바탕 검은색 쌍동이 빌딩에서부터 이 잡지의 멋쟁이 마스코트인 유스타스 틸리의 최근 러시아 풍 묘사까지 이 잡지의 유명한 표지에 들어간 그림을 결정하는데 핵심적인 조력자였습니다. 이 시각적 회고전에서 물리는 어떻게 단순한 그림이 우리가 매일 보는 그 엄청난 양의 이미지 홍수를 꿰뚫고 어느 순간의 느낌(과 감성)을 우아하게 포착하는지 알려줍니다.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TED
Project:
TEDTalks
Duration:
08:29

Korean subtitles

Revi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