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to Video

간호사를 향한 찬사

  • 0:01 - 0:02
    우리가 환자일 때
  • 0:02 - 0:05
    우리는 보통 의사들의
    이름은 기억합니다만
  • 0:06 - 0:09
    간호사들의 이름은 종종
    잊어버리기 마련입니다.
  • 0:10 - 0:11
    한 분은 기억나네요.
  • 0:11 - 0:14
    몇 년 전, 저는 유방암을 앓았습니다.
  • 0:14 - 0:17
    그래서 어찌어찌하여 간신히
    수술을 받게 되었고
  • 0:17 - 0:19
    초기 치료들은 괜찮았습니다.
  • 0:20 - 0:22
    어떤 치료를 받고 있는지
    숨길 수 있었죠.
  • 0:22 - 0:24
    모두가 알 필요는 없었으니까요.
  • 0:24 - 0:27
    저는 걸어서 딸을
    학교에 데려다 줄 수 있었고
  • 0:27 - 0:29
    저는 남편과 저녁을 먹으러
    외출도 할 수 있었으니
  • 0:29 - 0:30
    사람들을 감쪽같이 속일 수 있었죠.
  • 0:31 - 0:33
    그러나 이내 항암치료 일정이 시작되고
  • 0:33 - 0:35
    저는 겁이 났습니다.
  • 0:35 - 0:39
    왜냐하면 저는 제 몸에 털들을
    모조리 잃을 것을 알았기 때문이고
  • 0:39 - 0:42
    이제 제가 받을 항암치료로
    일어날 일이기 때문이었습니다.
  • 0:42 - 0:45
    이제 더이상 사람들에게
    제가 정상인 것처럼
  • 0:45 - 0:47
    행동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 0:47 - 0:49
    저는 무서웠습니다.
  • 0:49 - 0:52
    저는 사람들이 저를 아이처럼
    배려해 줄 것임을 알았고
  • 0:52 - 0:55
    저는 그냥 정상인 같은
    느낌으로 살길 원했습니다.
  • 0:55 - 0:57
    저는 가슴에 케모포트를
    달아야 했습니다.
  • 0:57 - 1:00
    항암치료를 받으러 간 첫 날
  • 1:00 - 1:02
    제 감정은 만신창이였습니다.
  • 1:02 - 1:05
    제 간호사 조앤은, 문 앞으로 다가왔고
  • 1:05 - 1:09
    제 몸의 모든 뼈가 당장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 1:09 - 1:11
    도망가라고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 1:11 - 1:14
    그런데 조앤은 저를 보고
    오랜 친구를 대하듯이 말했습니다.
  • 1:15 - 1:17
    이어서 제게 물었습니다,
  • 1:17 - 1:19
    "머리 염색은 어디서 하실 거예요?"
  • 1:19 - 1:20
    (웃음)
  • 1:20 - 1:22
    그래서 저는, 이게 무슨 말이지?
  • 1:22 - 1:27
    지금 머리가 다 빠지게 생긴 마당에
    염색을 어디서 하냐는 농담이라니?
  • 1:27 - 1:28
    저는 좀 화가 났습니다.
  • 1:29 - 1:31
    그래서 저는, "네? 머리요?"
  • 1:32 - 1:34
    그녀는 어깨를 으쓱하더니
  • 1:34 - 1:35
    "다시 자랄 거니까요."
  • 1:36 - 1:40
    그녀가 말했던 그 순간
    저 조차도 간과했던
  • 1:40 - 1:43
    제 인생이 정상으로 돌아올
    거란 사실이 떠올랐습니다.
  • 1:43 - 1:45
    그녀는 진심으로 믿고 있었죠.
  • 1:45 - 1:47
    그래서 저도 믿게 되었습니다.
  • 1:48 - 1:52
    그래서, 암과 사투를 벌일 때
    하는 탈모에 대한 걱정은
  • 1:52 - 1:54
    보기에 따라 멍청해 보일 수도 있지만
  • 1:54 - 1:58
    다른 사람에게 외모가 어떻게
    보일까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 1:58 - 2:02
    여러분을 대할 때 지나치게
    조심하는 것에 대한 것도 있지요.
  • 2:03 - 2:06
    조앤은 암치료 첫 6개월 간
    저를 보통사람으로 느끼게 했습니다.
  • 2:06 - 2:08
    우리는 그녀의 남자친구 이야길 했지요.
  • 2:08 - 2:11
    뉴욕에서 아파트를 구하는
    이야기도 했습니다.
  • 2:11 - 2:14
    그리고 제 항암치료 부작용에
    대한 이야기 등
  • 2:14 - 2:16
    모든 주제들이 함께 섞여 있었습니다.
  • 2:16 - 2:18
    그래서 저는 항상 궁금했습니다.
  • 2:18 - 2:23
    어떻게 저렇게 본능적으로
    나를 대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지?
  • 2:23 - 2:27
    조앤 스타하와 그녀에 대한 동경은
  • 2:27 - 2:31
    저의 간호사들의 세계로의 여정에
    발단이 되었습니다.
  • 2:31 - 2:34
    몇 년이 흐르고,
    저는 한 프로젝트를 의뢰 받았는데
  • 2:34 - 2:36
    이는 간호사들의 일을
    세상에 알리는 것 이었습니다.
  • 2:37 - 2:39
    저는 조앤에서 이를 시작했고
  • 2:39 - 2:42
    온 나라를 돌며 100명이 넘는
    간호사들을 만났습니다.
  • 2:42 - 2:47
    저는 간호사들을 인터뷰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는데 5년을 보냈습니다.
  • 2:47 - 2:50
    책과 다큐영상을 만들기 위한 것이었죠.
  • 2:51 - 2:52
    저희 팀과 함께
  • 2:52 - 2:55
    다녔던 미국 내 장소들을
    지도에 표시했고
  • 2:55 - 3:00
    우리나라 공공의료 분야에
    직면한 커다란 이슈들
  • 3:00 - 3:04
    노화, 전쟁, 빈곤, 수감자의 건강과 같은
    문제에 대해 이야기 했습니다.
  • 3:05 - 3:06
    그리고 이러한 문제들에 관련된
  • 3:06 - 3:10
    환자들이 가장 집중되어 있는
  • 3:10 - 3:12
    장소들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 3:12 - 3:16
    그리고 저희는 병원과 기관들에게
    간호사들 중 누가
  • 3:16 - 3:18
    최고라 할 수 있는지
    지명해 달라고 하였죠.
  • 3:19 - 3:22
    제가 만난 간호사 중 한 명은
    브리짓 컴벨라 였습니다.
  • 3:22 - 3:24
    브리짓은 카메룬에서 왔는데
  • 3:24 - 3:26
    네 아이 중 첫째로 태어났습니다.
  • 3:26 - 3:30
    그녀의 아버지는 일을 하다가
    4층에서 떨어져
  • 3:30 - 3:32
    척추를 심하게 다쳤습니다.
  • 3:32 - 3:36
    그래서 그는 이제 꼼짝없이
    병상에 몸져 눕게 생겼으니
  • 3:36 - 3:39
    그녀를 더이상 전혀 돌봐줄 수가 없으니
  • 3:39 - 3:43
    브리짓에게 간호사 과정을
    시작하게 하였습니다.
  • 3:44 - 3:46
    이제, 브롱크스의 간호사로서
  • 3:46 - 3:49
    그녀는 살아오는 동안
    정말 다양한 부류의
  • 3:49 - 3:51
    각기 다른 종교를 가진
  • 3:51 - 3:53
    환자들을 만나 돌봐주었습니다.
  • 3:53 - 3:58
    그리고 그녀의 경력을
    환자들의 건강문제에서 오는
  • 3:58 - 4:01
    여러가지 문화적 충격을
    이해하는데 헌신하였습니다.
  • 4:02 - 4:04
    그녀가 이야기 해줬던 한 환자는
  • 4:04 - 4:06
    미국 원주민 이었는데
  • 4:06 - 4:10
    중환자실에 깃털 한 뭉치를
    가져가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 4:11 - 4:14
    그렇게 하면 영적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면서요.
  • 4:14 - 4:16
    그래서 그녀는 그 의견을
    수용하며 말하길
  • 4:16 - 4:19
    각기 다른 종교를 믿는 환자들은
  • 4:19 - 4:23
    정말 다양한 종류의 안정을 위한
    도구를 사용하는데
  • 4:23 - 4:26
    그것이 신성한 묵주든
    상징적인 깃털이든 간에
  • 4:26 - 4:28
    모두 존중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 4:29 - 4:31
    이제 제이슨 쇼트를 보시죠.
  • 4:31 - 4:34
    애팔래치아 산맥에서 온
    가정방문 간호사인 제이슨은
  • 4:34 - 4:38
    그의 성장기에 아버지가 수리점이 딸린
    주유소를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 4:39 - 4:43
    그래서 그가 자동차를 수리했던
    그 마을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 4:44 - 4:45
    그가 대학 재학시절
  • 4:45 - 4:49
    간호사가 된다는 것은 마쵸적인
    일은 절대 아니었고
  • 4:49 - 4:51
    몇 년간 그 일을 회피했습니다.
  • 4:51 - 4:53
    그는 얼마간 트럭을 몰기도 했으나
  • 4:53 - 4:56
    그의 인생은 언제나 그를 간호사로
    이끌어져 왔습니다.
  • 4:58 - 5:00
    애팔래치아 산맥에서의 간호사로서
  • 5:00 - 5:04
    제이슨은 구급차가 닿기 힘든
    지역까지도 갑니다.
  • 5:04 - 5:08
    이 사진을 보시면, 그는
    도로였던 곳에 서 있습니다.
  • 5:08 - 5:11
    광산 정상도로가 홍수로 유실되어서
  • 5:11 - 5:14
    제이슨이 환자에게 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 5:14 - 5:17
    저 집에 사는 탄폐증 환자분을
  • 5:17 - 5:21
    방문하려면 SUV를 몰고
    개울을 건너야 합니다.
  • 5:22 - 5:25
    제가 그와 함께 갔던 날,
    그는 자동차 앞쪽 펜더를 떼어냈습니다.
  • 5:26 - 5:29
    다음 날 아침 일어나서
    그는 차를 리프트에 띄우고
  • 5:29 - 5:31
    펜더를 고친 뒤에
  • 5:31 - 5:33
    다음 환자를 만나러 향했습니다.
  • 5:34 - 5:37
    저는 또 제이슨이 정말
    엄청난 배려심을 갖고
  • 5:37 - 5:40
    한 신사 환자를
    돌보는 것도 보았습니다.
  • 5:40 - 5:45
    저는 간호일이 얼마나
    친밀한 일인지 다시 깨달았습니다.
  • 5:46 - 5:49
    제가 브라이언 맥밀리언을 만났을 때,
    그는 풋풋했는데
  • 5:49 - 5:52
    그는 막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와
  • 5:52 - 5:56
    샌디에고에서의 삶에 아직 완전히
    정착하지 못했을 때였습니다.
  • 5:56 - 6:00
    그는 독일에서의 간호근무 경험에
    대하여 들려주었는데
  • 6:00 - 6:04
    전장에서 막 돌아온 군인들을
    돌보는 일을 했었답니다.
  • 6:04 - 6:08
    거의 대부분, 군인들이
    의식을 찾고 눈을 떴을 때
  • 6:08 - 6:10
    처음 함께한 사람이 그 였습니다.
  • 6:10 - 6:13
    그리고 환자들이 침대에 누워
    그를 바라볼 때면
  • 6:13 - 6:15
    팔이나 다리를 잃은 그들이
  • 6:15 - 6:17
    가장 처음 했던 말들은
  • 6:17 - 6:21
    "언제 전장으로 돌아갈 수 있죠?
    제 전우들을 저기 두고 왔어요."
  • 6:22 - 6:24
    이에 브라이언은
    이렇게 말해야 했답니다.
  • 6:24 - 6:25
    "이젠 어디도 가지 않을 거예요.
  • 6:25 - 6:27
    이미 충분히 할 일을
    하셨어요, 전우님."
  • 6:28 - 6:33
    브라이언은 간호사이자 동시에
    전투을 목격한 군인이었습니다.
  • 6:33 - 6:35
    이 일은 그를 특별한 직업인
  • 6:35 - 6:40
    상이군인을 돕고 돌보는 일로
    인도하였습니다.
  • 6:42 - 6:43
    이 분은 스티펜 수녀님입니다.
  • 6:43 - 6:47
    위스콘신에서 빌라 로레토라는
    간호센터를 운영하고 계시죠.
  • 6:47 - 6:52
    인생의 모든 순환고리를
    그녀의 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 6:52 - 6:54
    그녀는 농장에서 자라길 염원했고
  • 6:54 - 6:59
    지역사회에 있는 동물들을
    입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 6:59 - 7:02
    열성적으로 동물들을 데려왔습니다.
  • 7:02 - 7:06
    그리고 봄이 되면,
    그 동물들은 새끼를 갖게 되지요.
  • 7:06 - 7:11
    그래서 스티펜 수녀님은
    그 아기 오리, 염소, 양들을 활용하여
  • 7:11 - 7:15
    빌라 로레토에 머무는 환자들에게
    동물과 함께하는 치료를 하였습니다.
  • 7:15 - 7:18
    어떨 때는 환자들은 자신의
    이름조차 잊곤 했지만
  • 7:18 - 7:22
    아기양을 데리고 있는 일에는
    언제나 환호해 마지 않았죠.
  • 7:23 - 7:25
    제가 슈테펜 수녀님과 함께 했던 날에는
  • 7:25 - 7:27
    그녀의 이야기 한 부분을
    촬영하기 위해서
  • 7:27 - 7:29
    그녀를 빌라로레토에서 잠시
    떨어져 있게 해야 했는데요.
  • 7:29 - 7:31
    우리가 떠나기 전에
  • 7:31 - 7:33
    그녀는 죽어가는
    환자의 방에 들렀습니다.
  • 7:34 - 7:37
    그녀는 환자에게 기대어 말하길
  • 7:37 - 7:39
    "며칠 간 어딜
    다녀와야 할 것 같아요.
  • 7:40 - 7:41
    그렇지만 예수님께서 부르신다면
  • 7:41 - 7:42
    떠나도 괜찮아요.
  • 7:42 - 7:45
    예수님의 집으로 바로 가는 거예요."
  • 7:45 - 7:48
    저는 그 모습 옆에 서 있던 저는
  • 7:48 - 7:50
    제 인생 처음으로
  • 7:50 - 7:54
    놓아줌으로서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완전하게 사랑한다는 것을
  • 7:54 - 7:55
    보여 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 7:56 - 7:58
    우리가 너무 꼭 붙잡으려고
    하지 말아야 할 때도 있는 법이죠.
  • 7:59 - 8:03
    저는 빌라 로레토에서의
    더 많은 삶들을 보았고
  • 8:03 - 8:08
    그 모습들은 제가 다른 어디서도
    일찍이 볼 수 없었던 것이었습니다.
  • 8:09 - 8:13
    우리는 건강 문제를 신경쓰기에
    너무 복잡한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 8:13 - 8:18
    삶의 양에 대한 요구 뿐만이 아니라
    삶의 질에 대한 요구까지
  • 8:18 - 8:19
    미처 신경쓰지 못하기 마련입니다.
  • 8:20 - 8:24
    새로운 생명유지 기술들이 생겨남에 따라
  • 8:24 - 8:27
    우리는 더욱 복잡한
    결정들을 내려야 합니다.
  • 8:27 - 8:30
    이 기술들은 종종 생명을 살리거나
  • 8:30 - 8:34
    반대로 고통과 죽어가는 과정을
    길게 늘이기만 하기도 합니다.
  • 8:36 - 8:39
    우리는 이 복잡한 세상의 바다에서
    어떻게 항해해야 할까요?
  • 8:39 - 8:41
    우리는 가능한 모든 도움을
    받고자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 8:42 - 8:45
    간호사들은 우리들 곁에서
    시간을 함께하며
  • 8:45 - 8:48
    우리와 정말로 특별한
    관계를 맺어 왔습니다.
  • 8:49 - 8:50
    그 시간 동안
  • 8:50 - 8:53
    일종의 감정적 유대가 형성되는 것이죠.
  • 8:55 - 8:57
    지난 여름, 8월 9일
  • 8:57 - 8:59
    저희 아버지는
    심장마비로 돌아가셨습니다.
  • 9:01 - 9:02
    저희 어머니는 충격에 휩싸이셨습니다.
  • 9:02 - 9:06
    아버지 없는 삶을 감히
    상상조차 하지 못하셨으니까요.
  • 9:07 - 9:09
    어머니가 쓰러지신 뒤 4일 후
  • 9:09 - 9:11
    그녀는 엉덩이뼈가 골절되었고
  • 9:11 - 9:13
    수술을 받아야 했습니다.
  • 9:13 - 9:16
    그리고 그녀는 이제 자신과
    생존싸움을 하고 있음을 알았습니다.
  • 9:17 - 9:19
    다시 한 번 저는 제 자신이
  • 9:19 - 9:22
    간호사의 보살핌 곁에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 9:22 - 9:23
    이번에는 어머니를 통해서 말이죠.
  • 9:24 - 9:27
    저와 형제, 자매 들은 어머니의 곁을
  • 9:27 - 9:29
    3일간 중환자실에서 지켰습니다.
  • 9:30 - 9:33
    그리고 저희는 어머니의
    바람을 따르면서도
  • 9:33 - 9:35
    옳은 결정을 내리는데 있어
    지쳐가고 있었습니다.
  • 9:36 - 9:39
    우리는 우리가 간호사들의 안내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 9:40 - 9:42
    그리고 다시 한 번
  • 9:42 - 9:43
    저희를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 9:45 - 9:49
    그들은 저희 어머니가 머무는 4일간
    그녀를 고통으로부터 편안하게
  • 9:49 - 9:52
    쉴 수 있도록 돌보는 방법에 대한
  • 9:52 - 9:55
    놀라운 통찰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 9:56 - 10:02
    그들은 어머니께 귀여운 잠옷을 선물하여
    제 자매와 저의 용기를 북돋아 주었고
  • 10:02 - 10:03
    시간이 한참 흐른 뒤에 이 일은
    어머니께 의미있었을 뿐 아니라
  • 10:04 - 10:05
    저희에게도 아주 큰 의미가 되었습니다.
  • 10:07 - 10:13
    그들은 어머니가 마지막 숨을 거두기 전
    늦지 않게 와서 저를 깨울 줄도 알았고
  • 10:14 - 10:16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후에는
    얼마나 오랫동안 제가
  • 10:16 - 10:18
    곁에 있을 수 있게 자리를
    비워야 하는지도 알고 있었습니다.
  • 10:19 - 10:23
    저는 어떻게 이들이 이 모든 것을
    알고 있는지 알 수는 없었지만
  • 10:23 - 10:26
    이들이 제가 고마움을
    평생 잊지 못할 만큼
  • 10:26 - 10:28
    한번 더 이끌어 주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고 있습니다.
  • 10:29 - 10:30
    정말 감사합니다.
  • 10:30 - 10:35
    (박수)
Title:
간호사를 향한 찬사
Speaker:
캐롤린 존스(Carolyn Jones)
Description:

캐롤린 존스는 미국 내 굵직한 공공의료 이슈들을 다루기 위해 전미를 돌며 간호사들을 사진찍고, 인터뷰하고 영상을 만드는데 5년을 보냈습니다. 그녀는 건강관리 서비스의 일선에서 매일 같이 끊임없이 헌신하며 영웅처럼 일하는 간호사들의 이야기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more » « less
Video Language:
English
Team:
TED
Project:
TEDTalks
Duration:
10:48
Jihyeon J. Kim approv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accep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Jihyeon J. Kim edited Korean subtitles for A tribute to nurses
Show all

Korean subtitles

Revisions